본문 바로가기

주52시간 확대, 신규 채용 1인당 최대 120만원 지원

중앙일보 2021.06.24 19:00
주 52시간 확대에 맞춰 신규 채용을 늘린 기업에 정부가 인건비를 지원한다. 신규 채용 1인당 최대 120만원씩이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9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9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24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열린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이런 내용의 ‘주 52시간 현장 안착 지원 방안’이 발표됐다. 홍 부총리는 “(주 52시간 시행에 따른) 근로시간 단축 과정에서 신규 인력을 채용한 기업이 고용을 유지하면 최대 월 120만원을 최장 2년간 지원한다”고 말했다. 새로 뽑은 인원 1명당 월 120만원이 지원되는데 80만원은 신규 채용자, 40만원은 기존 재직자 인건비 보조 용도로 쓸 수 있다.
 
또 정부는 신규 채용 자체가 쉽지 않은 뿌리기업(주조ㆍ금형ㆍ용접 등 기초 제조 기업)과 지방에 위치한 기업에 외국 인력을 우선 배정하기로 했다. 현장 컨설팅도 이뤄진다. 주 52시간제를 새로 적용 받는 4400개사를 대상으로 올해 안에 전문가가 1대 1로 방문해 컨설팅을 하고, 맞춤 처방도 기업에 제시할 예정이다.  
 
 
홍 부총리는 “일부 열악한 뿌리산업 기업이나 30~49인 규모 대상 기업들이 52시간제 적용 상의 현장 어려움을 제기하기도 하는 바 제도 안착을 적극 지원할 방침”이라며 “먼저 제도 도입 초기에는 가능한 한 단속ㆍ처벌보다는 새로 적용되는 제도에의 현장 적응 및 제도 조기 안착을 유도하는 데 역점을 부여하겠다”고 밝혔다.
 
세종=조현숙 기자 newear@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