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 빌라서 '펑' 폭발음과 함께 불…50대 부부 숨져

중앙일보 2021.06.24 17:40

현장에서 인화성 물질 통 발견 

폭발과 함께 화재가 난 빌라. [사진 부산경찰청]

폭발과 함께 화재가 난 빌라. [사진 부산경찰청]

24일 오후 2시 30분쯤 부산시 사하구 감천로에 있는 5층짜리 빌라 2층에서 폭발음과 함께 불이 났다. 이 사고로 빌라 안방 침실에서 50대 부부 2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부산 소방당국에 따르면 사고 당시 ‘펑’하는 폭발음과 함께 불이 나고 검은 연기가 치솟았다고 주민들이 신고했다. 주민들은 “빌라에서 펑 하고 터지는 소리와 함께 불이 나는 것을 발견하고 119등에 신고했다”고 진술했다. 신고 3분쯤 뒤 소방대가 도착할 즈음 2층에선 연기와 불꽃이 많이 보였다. 불은 신고 16분쯤 뒤 완전히 진화됐다.  
 

경찰, 부부싸움 가능성 등 경위 조사  

폭발과 함께 화재가 난 빌라. [사진 부산경찰청]

폭발과 함께 화재가 난 빌라. [사진 부산경찰청]

 
 소방대원들이 확인한 결과 부부는 안방 침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또 불이 난 안방에선 시너 등 인화성 액체를 담은 통이 발견됐다. 소방서 측은 “현장에서 인화성 액체 냄새가 많이 났다”고 밝혔다. 도시가스 직원이 도시가스 호스 등을 점검한 결과 특이사항은 발견하지 못했다. 
 
 빌라에선 20대 후반의 아들이 한 달 반쯤 따로 독립해 살면서 부부 2명만 거주해온 것으로 파악됐다. 
  
 이 사고로 빌라 1층 간판이 부서지고, 위층인 3·4·5층의 발코니 창문이 그을리거나 파손됐다. 또 파편이 빌라 아래 차량으로 떨어지면서 운전자와 동승자 등 2명이 상처를 입고 병원에 후송됐다. 빌라 다른 층에 살던 주민 2명은 옥상으로 대피했다가 구조되기도 했다.
폭발과 함께 화재가 난 빌라. [사진 부산경찰청]

폭발과 함께 화재가 난 빌라. [사진 부산경찰청]

 경찰 관계자는 “사망자 모두 화상을 입은 데다 숨진 안방에서 인화성 물질을 담은 통이 발견됐다"며 "부부싸움 여부 등 정확한 화재·사망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