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스코, 포항·광양 90여개 협력사와 상생발전 공동선언

중앙일보 2021.06.24 17:15
24일 포스코는 포항 본사에서 90여개 협력사와 '상생발전 공동선언식'을 열고, 향후공동근로복지기금 등을 출연하기로 했다. 사진 포스코

24일 포스코는 포항 본사에서 90여개 협력사와 '상생발전 공동선언식'을 열고, 향후공동근로복지기금 등을 출연하기로 했다. 사진 포스코

 
포스코는 24일 포항 본사에서 포항·광양 지역 90여개 협력사와 상생발전 공동선언식을 갖고 지역 산업 생태계 발전에 나서기로 했다. 
포스코와 협력사는 공동선언문을 통해 협력사 직원의 안전한 근무여건 조성과 임금 격차 해소 등을 통해 강소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하자는 데 뜻을 같이했다. 또 동반성장 파트너로서 기술 경쟁력을 강화하고 안정적 노사관계를 바탕으로 상생발전과 안전한 조업환경 조성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기로 다짐했다.
 
공동선언에 따른 실천방안도 발표했다. 협력사는 올해 안에 포항·광양에 각각 공동근로 복지기금을 설립하기로 했으며, 포스코는 이를 위한 기금을 출연한다. 기금은 협력사 직원 자녀의 장학금을 시작으로 복리후생에 쓰일 예정이다. 포스코는 이번 공동선언을 통해 협력사 직원 약 1만6000명이 다양한 혜택을 받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이번 공동선언식은 포용적 성장의 실현을 위한 사회적인 대화의 모범사례"라며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대화와 소통의 모델로 산업계에서 활용할 가치가 높다”고 말했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협력사의 헌신과 솔선수범으로 지금의 포스코가 있게 된 것"이라며 "100년 기업으로 도약을 위해 든든한 동반자가 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포스코는 협력사와 공동 사용을 위해 휴양시설을 확충했으며, 포항·광양 지역 협력사 직원 자녀가 함께 이용할 수 있는 상생형 공동직장 어린이집을 운영 중이다.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