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있는 도전] 업그레이드된 ‘치킨팝’ 5000만 봉 판매 돌파

중앙일보 2021.06.24 00:05 부동산 및 광고특집 4면 지면보기
오리온 치킨팝이 2019년 2월 재출시 이후 2년 3개월 만에 누적 판매량 5000만 봉을 돌파했다. [사진 오리온]

오리온 치킨팝이 2019년 2월 재출시 이후 2년 3개월 만에 누적 판매량 5000만 봉을 돌파했다. [사진 오리온]

오리온 치킨팝이 업그레이드된 맛과 합리적인 가격으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오리온

오리온 치킨팝은 지난 2019년 2월 재출시 이후 2년 3개월 만에 누적 판매량 5000만 봉을 돌파했다. 치킨팝은 소비자의 지속적인 요청에 부응해 재출시됐다는 점과, SNS 소통 문화에 익숙한 1020세대의 호감도를 높인 것이 주효한 것으로 분석된다.
 
또 국산 쌀가루를 더해 바삭한 식감을 업그레이드하고 주 타깃 층인 10대들이 부담 없이 구매할 수 있도록 합리적인 가격으로 판매하는 등 가성비를 높인 점도 인기 요인이다. 이와 함께 최근 일고 있는 역주행 트렌드 속에서 재출시된 과자들이 MZ세대들 사이에서 주목을 받기도 했다.
 
치킨팝은 실제 닭강정 같은 매콤달콤 중독성 강한 맛과 팝콘처럼 한입에 쏙 들어가는 크기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하지만 3년 전 공장 화재로 생산라인이 소실돼 생산이 중단됐다. 소비자의 지속적인 재출시 요청에 힘입어 2019년 2월, 기존 제품 대비 양을 10% 늘리고 품질은 업그레이드한 상품으로 다시 선보였다.
 
오리온 관계자는 “재출시하면서 맛을 업그레이드하고 합리적인 가격으로 선보인 점이 소비자의 호응을 얻은 것 같다”며 “하반기에는 치킨팝 특유의 중독성 강한 맛과 경쾌한 식감을 재해석한 새로운 플레이버로 치킨팝 열풍을 다시 한번 이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송덕순 중앙일보M&P 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