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태욱·이상민, 도쿄행 티켓처럼 메달도 함께

중앙일보 2021.06.24 00:03 경제 6면 지면보기
오랜 단짝인 이상민(왼쪽)과 정태욱은 도쿄올림픽 동반 출전을 꿈꾸고 있다. [사진 KFA]

오랜 단짝인 이상민(왼쪽)과 정태욱은 도쿄올림픽 동반 출전을 꿈꾸고 있다. [사진 KFA]

“둘이서 함께 올림픽 출전권을 따냈으니, 무조건 도쿄도 함께 가야죠.”
 

올림픽 축구팀 중앙수비수 단짝
‘인공호흡 사건’ 때부터 친해져
와일드카드 김민재 변수 경계령

22일 파주 축구대표팀 트레이닝센터(NFC) 입소를 앞두고 만난 한국 올림픽대표팀 중앙 수비수 정태욱(24·대구FC)과 이상민(23·서울 이랜드FC)은 결의에 가득 찬 표정이었다.  
 
이번 소집은 도쿄로 가는 최종 관문이다. 김학범(61) 올림픽팀 감독은 1차 소집훈련 참가자 30명 중 9명을 탈락시켰다. 2차 소집에는 23명이 참가했다. 올림픽 최종 엔트리는 와일드카드(24세 초과 선수) 3명을 포함해 18명이다. 이번 훈련이 끝나면 8명이 더 탈락한다는 뜻이다. 엔트리 발표는 30일이다.
 
이상민은 “2015년 18세 이하(U-18) 대표팀에서 태욱이를 처음 만났고, 함께 올림픽에 나가는 꿈을 키웠다. 이틀 전에도 다시 약속했다”고 말했다. 정태욱은 “가장 친한 친구와 약속은 어기면 안 된다”고 거들었다. 1997년생 정태욱과 1998년 1월생 이상민은 친구로 지낸다.
 
두 사람은 지난해 2월 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을 겸한 아시아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우승의 주역이다. 둘은 대회 당시 한국이 치른 6경기 중 4경기에서 중앙 수비수로 호흡을 맞췄고, 2실점 했다. 두 선수는 수비만 했던 게 아니다. 정태욱은 사우디와 결승전 연장전에서 헤딩 결승골을 넣었다. 이상민은 주장을 맡아 팀을 이끌었다. 이상민은 “태욱이는 유럽 선수급 피지컬이다. 세트피스 때 헤딩 득점력이 무시무시하다”고 칭찬했다. 이에 정태욱은 “상민이는 수비 라인의 컨트롤 타워다. 빌드업도 안정적”이라고 화답했다.
 
지금 상황은 지난해와 다르다. 와일드카드로 대표팀(A팀) 주전 센터백 김민재(25·베이징 궈안) 합류가 유력하다. 중앙 수비수 포지션은 올림픽팀에서도 최대 격전지다. 1차 소집훈련 뒤에 탈락자가 없었기 때문이다.  
 
두 사람 외에도 김재우(23·대구), 이지솔(22·대전하나시티즌), 원두재(24·울산 현대) 등 센터백 후보만 5명이다. 이상민은 “솔직히 그 어느 때보다 불안하고, 조여오는 기분이다. 하지만 발전을 위해선 좋은 자극제다. 이 상황을 이겨냈을 땐 분명 몇 단계 더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두 사람이 지금처럼 절친한 사이가 된 건 ‘인공호흡 사건’ 때부터다. 2017년 3월 잠비아 평가전 때 정태욱이 상대 선수와 부딪혀 의식을 잃었다. 이상민이 곧장 달려와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이후 둘은 ‘인공호흡 듀오’로 불린다. 이상민은 “이번 생애에서 더는 태욱이 도움받을 일이 없다. 그 이후 줄곧 내가 태욱이를 챙긴다. 최근 태욱이 혼자 몸살 기운이 있어서 ‘허우대만 멀쩡하다’고 놀렸다”고 전했다.  
 
정태욱은 “크고 작은 사건 사고를 함께 헤쳐온 상민이와 꿈을 이루겠다. 이제부터 일주일간 입에서 단내나도록 뛰겠다”고 말했다. 이상민은 “‘죽기 살기로 하겠다’가 아닌 ‘죽겠다’는 각오가 됐다”고 강조했다.  
 
파주=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