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 홍제동, 부천 5곳 고밀개발 1만1200가구 짓는다

중앙일보 2021.06.24 00:02 종합 3면 지면보기
정부가 서울 서대문구 홍제동, 경기도 부천 중동역 일대 등 6곳을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후보지로 선정했다.  
 

도심 공공주택 5차 후보지 선정

총 1만1200가구를 공급할 수 있는 규모다. 국토교통부는 23일 ‘위클리 주택공급 브리핑’에서 2·4 공급대책의 후속 조치로 저층 주거지를 포함한 5차 후보지를 발표했다.
 
이 사업은 역세권과 저층 주거지, 준공업 지역에 공공기관 주도로 용적률 인센티브 등을 부여하면서 진행되는 고밀 개발사업이다.
 
후보지는 서울 1곳, 경기 부천 5곳이다. 서울의 경우 저층 주거지 개발 후보지로 서대문구 홍제동 고은산 서측 지구(2975가구)가 선정됐다. 부천은 소사역 북측(1282가구), 중동역 동측(1680가구), 중동역 서측(1766가구) 등 역세권 3곳과 송내역 남측(2173가구·준공업), 원미사거리 북측(1330가구·저층 주거지) 등이 후보지가 됐다. 이번에 선정된 후보지 6곳에서 사업이 진행되면 1만1200호의 주택이 공급되게 된다.
 
국토부에 따르면 선정된 후보지에 용도지역 상향, 기부채납 완화 등 각종 인센티브를 부여하면 민간 개발 대비 구역별로 420가구(29%)를 추가로 공급할 수 있을 전망이다.
 
국토부는 또 1~4차 후보지 46곳(6만 가구) 중 21곳(2만9500가구)이 예정지구 지정 요건인 주민 동의 10%를 충족했다고 밝혔다.  
 
이 중 증산4구역, 수색14구역, 도봉구 쌍문역 동측, 은평구 불광근린공원 등 총 4곳이 본 지구 지정 요건인 주민 동의 3분의 2를 넘겼다.
 
김수상 국토부 주택토지실장은 “지난 18일 2·4대책 관련 법률 개정안이 국회 상임위를 통과하는 등 본사업 착수 및 공급 목표 실현을 위한 준비가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한은화 기자 onhw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