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든, 트럼프의 '틱톡 제재' 뒤집어… 美 상무부 제재 목록서 제외

중앙일보 2021.06.22 23:07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상무부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결정에 따라 중국의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 '틱톡'(TikTok)과 '위챗'(微信) 등을 제재 목록에서 제외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9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틱톡과 위챗에 대해 내린 사용 금지 행정명령을 폐기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해 외국의 적으로부터 미국인의 민감한 데이터를 보호한다는 명분으로 틱톡과 위챗을 미국 내에서 사용하지 못하도록 하는 행정명령을 내린 바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알리페이와 위챗페이 등 중국 기업이 만든 8개의 금융, 통신 기술 애플리케이션에 내린 거래 금지 행정명령도 철회했다.이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퇴임 직전인 지난 1월에 단행한 조처다.

 
다만 바이든 대통령은 상무부에 해당 앱들을 대상으로 별도의 모니터링을 지시했다. 이들 회사가 미국 내 정보를 취득하거나 접근하지 못하도록 차단하는 방안을 마련해 120일 이내에 권고하라는 것이다.

 
중국 정부는 환영의 뜻을 내비쳤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미국 정부의 결정을 "올바른 방향으로 내디딘 한 걸음"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중국 정부는 중국 기업의 정당하고 합법적인 권리와 이익을 계속 지킬 것"이라고 밝혔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