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양향자, 사무소 내 성폭력 부인 "우선 직원 전원 직무배제"

중앙일보 2021.06.22 22:26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의원(광주 서구을) 지역사무소 내에서 성 추문 의혹이 제기돼 전 직원이 직무 배제됐다.
양향자 국회의원. 중앙포토

양향자 국회의원. 중앙포토

 

“여직원 보호 위한 선제적 대처”

22일 지역 정가 등에 따르면 양 의원 지역사무소 관계자 A씨가 같은 사무소 여직원 B씨에게 성폭력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양 의원은 이런 내용을 보고받은 뒤 당에 알렸고 당 차원 조사가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양 의원은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성 추문 의혹에 거론된 여직원을 우선 보호하기 위해 지역사무소 사무국장을 포함한 직원 전원을 직무 배제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성 추문 의혹은 부인했다.

 
그는 “현재까지 성폭력은 없었고 아직 파악된 바도 없다”면서 “선제적 대처 차원에서 여직원과 관계자들을 격리해 보호하기 위해 이뤄진 조치”라고 설명했다.
 
광주광역시=진창일 기자 jin.changil@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