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라이프 트렌드&] 문화와 예술이 함께하는 아늑한 공간 … 새로운 추모문화를 선도합니다

중앙일보 2021.06.22 00:04 7면
 아너스톤은 최고급 시설을 보유하고 있는 실내 봉안당으로 자연을 품은 실내공간과 안락하고 고급스러운 인테리어를 갖추고 있다. [사진 용인공원]

아너스톤은 최고급 시설을 보유하고 있는 실내 봉안당으로 자연을 품은 실내공간과 안락하고 고급스러운 인테리어를 갖추고 있다. [사진 용인공원]

코로나19 사태가 이어지고 화장(火葬)의 증가로 문상 중심의 장례문화 대신 가족 중심 추모문화가 대세로 자리 잡고 있다.
 

프리미엄 실내 봉안당 ‘아너스톤’

추모문화 변화 속에서 46년 전통을 가진 장묘 문화의 명가 재단법인 용인공원이 그동안 축적해온 노하우로 10년에 걸쳐 만든 실내 봉안당 ‘아너스톤(HONORSTONE)’이 고객에게 각광받고 있다.
 
아너스톤은 기존 실내 봉안당과 차원이 다른 최고급 시설을 보유하고 있는 프리미엄 실내 봉안당이다. 자연을 품고 빛으로 채운 실내공간과 안락하고 고급스러운 인테리어를 갖추고 있어 문화와 예술이 있는 밝고 따뜻한 추모공간을 지향한다.
 
아너스톤의 봉안실은 아너관·노블관·로얄관 세 종류로 구성돼 있다. 아너관은 간결하며 정갈한 디자인으로 채광을 통한 포근함과 아늑함을 느낄 수 있다. 노블관은 고인과 유족을 위한 여유로운 공간으로 액자형 넓은 창을 활용해 한 폭의 그림과 같은 자연풍광을 담고 있다. 아너스톤의 최고급 봉안실인 로얄관은 품격에 맞춘 독립 공간 설계로 VIP만을 위한 전용 테라스를 갖추고 있어 가족과 함께 쉼과 여유가 있는 시간을 보낼 수 있다.
 
아너스톤은 약 6280㎡의 연면적에 2만5000기 이상 봉안함을 안치할 수 있다. 건물 천창과 4면을 통유리로 설계하고 안치실마다 큰 창을 두어 풍성한 실내 조망과 안락한 자연 풍광을 제공한다. 또한 방문객이 편히 쉬며 안정을 찾을 수 있도록 고급스러운 인테리어와 넓은 야외 테라스를 갖추고 있다.
 
아너스톤의 BI(Brand Identity)는 세계 3대 국제 디자인 어워드 중 하나인 iF 디자인 어워드 2021에서 커뮤니케이션 부문(Discipline: Communication) 본상을 받는 영예를 안았다. 한국 최초로 추모시설 분야에서 국제 수준의 디자인 어워드에 입상해 큰 의미가 있다.
 
용인공원은 150만㎡의 부지에 전국 최대 규모의 녹지비율을 보유하고 있는 추모공원으로 프리미엄 실내 봉안당 아너스톤을 지난해 7월 새롭게 문을 열었다. 실내 봉안당은 물론 매장묘, 봉안묘, 야외 봉안담, 수목장, 평장묘, 가족묘원 등 모든 형태의 장사시설을 망라하고 있는 국내 유일의 추모시설이다.
 
서울 강남에서 40분 거리에 위치한 용인공원은 한국 고유의 장례 문화를 계승하고 고인에 대한 추모의 품격을 높여주는 시설로 널리 알려져 있다. 아너스톤에 대한 상세한 정보는 아너스톤 홈페이지(honorstone.c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문의 1668-2333.  
 
 
송덕순 중앙일보M&P 기자〈song.deokso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