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명지대학교, 우리옛돌박물관 천신일 이사장 명예박사학위 수여

중앙일보 2021.06.21 15:39
명지대학교(총장 유병진)는 오는 23일(수) 오후 3시 인문캠퍼스 방목학술정보관 1층 국제회의장에서 천신일 우리옛돌박물관 이사장에게 명예 미술사학박사 학위를 수여한다고 밝혔다.
 
명지대학교는 “천신일 이사장은 지난 40여 년간 우리나라 고유의 석조유물에 대한 애정과 문화재 수호에 대한 사명감을 바탕으로 국내외에 산재하여 있는 석조유물을 수집하고 보존해왔으며, 우리옛돌박물관을 개관하여 우리 문화재의 대중화에 크게 이바지해왔다”며 “미술사학 분야 외에도 국가 경제 및 교육‧문화계의 발전, 사회 공헌에 헌신한 업적을 높이 평가해 우리 대학 최고의 영예인 명예박사학위를 드리게 되었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천 이사장은 1978년 인사동의 한 골동품 판매점에서 우리나라 옛 석조유물이 일본으로 반출되려는 현장을 목격하고 석조유물을 전부 사들인 것을 계기로, 약 40여 년 동안 국내외에 흩어져 있는 석조유물을 수집해왔다. 2000년에 국내 유일의 석조유물 박물관인 세중옛돌박물관을 개관했고, 2006년 우리옛돌문화재단을 설립, 2015년 우리옛돌박물관을 재개관하여 우리 문화재의 대중화에 앞장섰다. 이외에도 국내외 유명 박물관에 석조유물을 무상으로 기증하거나 영구 대여해주어 세계에 우리 석조유물의 가치와 중요성을 알리는 데 힘쓰고 있다.  
 
천신일 이사장은 1977년 제철화학 공장을 국산화한 공로로 대통령 표창을, 2002년 일본 유출 문화재를 환수한 공로로 국민훈장 석류장을, 2004년 레슬링 종목 올림픽 7연속 금메달 획득을 비롯한 국가 체육진흥에 기여한 공로로 체육훈장 맹호장을 수상했으며, 현재 우리옛돌문화재단 설립 이사장, 세중여행 대표이사 회장, 민속박물관 부회장, 대한체육회 상임고문을 역임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