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철거업체, 붕괴 참사뒤 PC 하드 통째 교체…CCTV도 사라져"

중앙일보 2021.06.21 09:55
사상자 17명이 발생한 광주광역시 주택재개발 사업에 선정된 철거업체가 참사 뒤 회사 컴퓨터 하드디스크를 교체한 사실이 드러났다.

경찰 “교체사실 확인할 CCTV까지 사라져”

 
21일 붕괴된 건물 잔해가 치워진 광주광역시 동구 학동 주택재개발 현장. 프리랜서 장정필

21일 붕괴된 건물 잔해가 치워진 광주광역시 동구 학동 주택재개발 현장. 프리랜서 장정필

21일 광주경찰청 수사본부에 따르면 광주 동구 학동 철거 건물 붕괴 사고와 관련해 증거인멸이 확인된 A 회사 관계자 2명을 피의자로 입건했다. 경찰은 지난 18일 철거업체로 선정된 A 회사와 학동4구역 주택재개발 조합 등 10여 곳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이 과정에서 A 회사 모든 컴퓨터 하드디스크가 교체된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이 압수수색을 통해 확인하려 했던 철거 계약 진행 상황과 단가 후려치기 방식 등 전반적인 업체 선정 과정에서 비리 상황을 들춰볼 수 있는 자료가 통째로 사라진 것이다.
 
붕괴 참사가 일어난 학동4구역 주택재개발 사업은 조직폭력배 출신 문흥식 전 5·18구속부상자 회장의 업체 선정과정 이권 개입설과 일반 건축물·석면·지장물 철거 계약 과정에서 단가 후려치기, 조합과 철거업체 간 리베이트 의혹 등을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전자정보를 조직적으로 없앤 심각한 증거인멸 행위”라며 “철거업체 측은 회사 내에 CCTV가 없다고 하지만, 하드디스크를 교체한 사실을 확인할 수 있는 폐쇄회로TV(CCTV) 자료까지 사라진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광주광역시=진창일 기자 jin.changil@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