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6월 1~20일 수출 29.5% 증가…일평균 수출은 33.7%↑

중앙일보 2021.06.21 09:46
6월 1~20일 수출입 동향. 관세청

6월 1~20일 수출입 동향. 관세청

백신 보급으로 세계 경기가 본격적인 회복세를 보이면서 한국 수출도 연일 큰 폭의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21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일부터 20일까지 수출액은 324억 달러(약 36조7416억원)로 전년 동기 대비 29.5% 증가했다. 지난해(16일)와 비교해 이번 달 중순(15.5일)은 조업일수가 0.5일 적기 때문에 하루 평균 수출액으로 하면 33.7% 증가했다.
 
절대 수출액으로 보면 5월 초순 일평균 수출액은 20억9000만 달러(약 2조3700억원)로 전년 같은 기간(15억6000만 달러)에 비해 5억3000만 달러(약 6010억원) 늘었다.
 
품목별로 보면 지난해와 비교해 반도체(28.5%)·승용차(62.2%)·석유제품(58.6%)·무선통신기기(15.8%) 등에서 증가했다.
부산항에서 출항을 준비하고 있는 1800TEU급 다목적선(MPV) ‘HMM 두바이(Dubai)호’가 수출기업들의 화물을 싣고 있다. [사진 HMM]

부산항에서 출항을 준비하고 있는 1800TEU급 다목적선(MPV) ‘HMM 두바이(Dubai)호’가 수출기업들의 화물을 싣고 있다. [사진 HMM]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생산 차질을 겪었던 승용차는 지난해 기저효과까지 더해지며 큰 폭의 상승세를 보였다.
 
또 최근 유가 상승 영향에 지난해 기저효과까지 더해진 석유제품도 큰 폭으로 수출이 늘었다. 공급 부족을 겪고 있는 반도체도 여전히 좋은 업황을 유지했다. 반면 선박(-27.7%)과 컴퓨터 주변기기(-4.2%)는 지난해와 비교해 수출액이 감소했다.
 
주요교역국 중 중국(7.9%)·미국(41.3%)·유럽연합(48.8%)·베트남(34.8%)·일본(33.0%)·중동(17.9%) 등에서 수출이 지난해 보다 늘었다.
 
세종=김남준 기자 kim.namj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