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세균 "집값 안정된다 믿으면 자연히 내려가…신뢰 얻어야"

중앙일보 2021.06.21 06:45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지난 20일 전북 전주시 더메이 호텔에서 열린 '균형사다리 전북본부 발대식'에 참석해 지지자들을 향해 손을 들어보이고 있다. 뉴스1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지난 20일 전북 전주시 더메이 호텔에서 열린 '균형사다리 전북본부 발대식'에 참석해 지지자들을 향해 손을 들어보이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출마를 선언한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문재인 정부의 부족했던 부분을 부동산 문제로 꼽으며 "공급 확대와 가격 적정화 등을 해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 전 총리는 지난 20일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부동산 문제에 대해 '선(先) 가격안정, 후(後) 제도 합리화'를 주장하며 "국민들의 신뢰를 얻는 일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가 내놓은 공급대책에 대해 시장의 신뢰를 얻어야 한다"며 "부동산 가격이 안정될 것이라고 믿으면 자연히 하향 안정화 될 것"이라고 했다. 또 "불필요하게 과도한 수요는 투기로 이어질 수 있다"며 "투기 수요는 지속적으로 억제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야권 대선후보로 떠오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대선 후보는 양파 껍질을 벗기듯 검증을 해야 한다. 검증에 자신이 없으면 대선에 나오지 말아야 한다"며 "대통령은 선 검증 후 후 선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민주당 후보가 되면 대선에서 자신이 있다. 본선 경쟁력은 제가 가장 높다"며 "진보와 중도층으로부터 폭넓은 지지를 받을 수 있는 정책과 품성을 갖고 있다고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