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한 추정세력, 대우조선 ‘핵추진잠수함 자료’ 해킹 시도

중앙일보 2021.06.21 00:02 종합 10면 지면보기
북한으로 추정되는 세력이 지난해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해군의 각종 수상 함정과 잠수함을 설계·건조하는 대우조선해양을 해킹해 일부 자료가 유출됐다고 복수의 정부 소식통이 20일 밝혔다. 해킹 시도 자료 중에는 예민한 국산 원자력 추진 잠수함(원잠) 연구 자료도 포함됐다. 정부 안팎에선 최근 일어난 북한 정찰총국 산하 해커 조직의 소행으로 보이는 한국원자력연구원 해킹 사건과의 연관 가능성도 제기된다.
 

실제로 유출됐는지는 확인 못 해
원자력연구원 해킹과 연관 가능성

20일 소식통들에 따르면 방위사업청 국방기술보호국은 장기간에 걸쳐 지속적인 해킹 시도가 있었음을 확인하고 업체 측과 함께 보안 조치에 나섰다. 한 소식통은 “이 중에는 해군과 대우조선해양이 오래전부터 검토해온 원잠 개념 연구도 포함됐다”며 “북한 해커 조직의 소행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일부 자료들은 유출됐지만, 원잠 연구 내용이 실제 유출됐는지는 확인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소식통은 “지난해와 올해 대우조선해양을 해킹한 조직은 서로 다르다”며 “북한 정찰총국 산하 복수의 조직이 경쟁하듯 침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원잠 도입은 노무현 정부 시절 비밀리에 추진하다가 무산됐다. 당시 정부는 노 전 대통령의 계획 승인 날짜인 2003년 6월 2일을 뜻하는 ‘362 사업’이란 명칭을 붙였다.

관련기사

 
대우조선해양이 북한의 표적이 된 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016년 4월에는 4만여 건의 내부 자료가 무더기로 해킹됐다. 당시 군 당국은 유출 자료 가운데 1∼3급 군사기밀만 60여 건이고, 이 중에는 이지스함과 잠수함 설계도 및 전투체계 등이 포함됐다고 국회에 보고했다. 문종현 이스트시큐리티 시큐리티대응센터장은 “북한은 지난해부터 전방위 해킹 공세를 벌이고 있어 강력한 대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방사청 관계자는 “관련 업체에 대한 해킹 시도가 있었다”면서도 “북한 추정 해킹 세력에 의한 원자력 추진 잠수함 관련 정보 해킹 시도 여부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상진·박용한 기자 kine3@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