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밀워키, 브루클린 꺾고 콘퍼런스 결승 진출

중앙일보 2021.06.20 17:44
밀워키가 40득점을 올린 아데토쿤보를 앞세워 브루클린을 꺾고 NBA 동부 콘퍼런스 결승에 진출했다. [AP=연합뉴스]

밀워키가 40득점을 올린 아데토쿤보를 앞세워 브루클린을 꺾고 NBA 동부 콘퍼런스 결승에 진출했다. [AP=연합뉴스]

미국프로농구(NBA) 밀워키 벅스가 플레이오프(PO) 2라운드 최종전에서 브루클린 네츠를 꺾고 콘퍼런스 결승에 진출했다. 
 

듀랜트 분전했으나 어빙 공백 커
밀워키 아데토쿤보 첫 우승 도전

밀워키는 20일(한국시각) 미국 뉴욕주 브루클린의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열린 2020~21시즌 NBA 플레이오프 동부 콘퍼런스 2라운드(7전 4승제) 7차전 원정 경기에서 브루클린을 연장 접전 끝에 115-111로 꺾었다. 밀워키는 2018~19시즌 이후 2년 만에 동부 결승에 올랐다.
 
밀워키는 에이스 야니스 아데토쿤보가 40득점 13리바운드로 펄펄 날았다. 크리스 미들턴은 23득점 10리바운드 6어시스트에 5스틸로 아데토쿤보를 도왔다. 브루클린 케빈 듀랜트가 48득점 9리바운드 6어시스트, 제임스 하든이 22득점 9리바운드 9어시스트로 분전했다. 
 
하지만 승부를 뒤집진 못했다. 발목 부상 당한 카이리 어빙의 부재가 뼈아팠다. 또 듀랜트는 NBA 역대 PO 7차전 최다 득점 신기록을 세웠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그리스 출신 아데토쿤보는 생애 첫 NBA 우승에 한 발 다가섰다. 아데토쿤보는 타고난 운동 능력을 바탕으로 2016~17시즌부터 4시즌 연속 올스타에 선정됐다. 지난 시즌까지 2시즌 연속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로도 뽑혔다. 별명은 '그리스 괴인'. 하지만 개인상만 휩쓸고, 팀을 챔피언으로 만들지 못해 '반쪽짜리 에이스'라는 비아냥을 들어야 했다. 밀워키는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애틀랜타 호크스전 승자와 챔피언결정전 진출권을 놓고 다툰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