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대통령 아들 준용씨 "6900만원 지원 받는다, 심혈 기울였다"

중앙일보 2021.06.18 21:22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미디어아트 작가 준용씨.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미디어아트 작가 준용씨.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이자 미디어아트 작가 준용(38)씨가 예술지원사업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문씨는 18일 페이스북에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예술과 기술 융합지원사업에서 6900만원의 지원금에 선정됐다”며 “102건의 신청자 중 총 24건이 선정됐고, 저와 비슷한 금액은 15건이 선정됐다고 한다”고 밝혔다.  
 
문씨는 “예술기술융합은 제가 오랫동안 일해왔던 분야라 심혈을 기울여 지원했다”고 했다. 그는 “이 사업에 뽑힌 건 대단한 영예이고 이런 실적으로 제 직업은 실력을 평가받는다”며 “축하받아야 할 일이고 자랑해도 될 일이지만 혹 그렇게 여기실 분이 있을 것 같아 걱정”이라고 우려했다.  
 
응답해야 할 의견이 있으면 하겠다는 문씨는 “이번에도 좋은 작품 열심히 만들겠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와 심의위원들에게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공모한 ‘2021 예술과 기술 융합지원 사업’은 예술을 과학기술과 접목한 새로운 창작을 지원한다. 아이디어 기획‧구현, 기술개발 및 창제작, 우수작품 후속 지원 등 세 유형 중 문씨는 ‘기술개발 및 창제작’에 지원했다.  
 
문준용 작가의 신작 ‘증강된 그림자-아웃사이드’. 사진 금산갤러리

문준용 작가의 신작 ‘증강된 그림자-아웃사이드’. 사진 금산갤러리

앞서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해 문씨가 서울문화재단의 ‘코로나19 피해 긴급예술지원’ 지원금 1400만원을 받으면서 네 줄짜리 피해 내용 기술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다른 신청자들보다 분량이 짧았고, 당초 지원금 대상 순위에 들지 않았던 문씨가 선발 인원 확대로 지원금을 받을 수 있었다며 특혜 의혹을 제기했다.  
 
문씨는 지난 3월 해당 지원금으로 만든 작품을 공개하며 “예술지원금이란 작품 제작에 사용하기로 하고 받는 것이다. 이 작품은 그 기획의 유망함을 인정받아 높은 품질로 만들어졌다”며“예술지원금이 작동하는 생태에 대해 모르시는 분들이 많아 오해가 많았다. 좋은 작품 많이 만들겠다”고 반박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