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복소비’ 뒷받침 신용카드 캐시백 “개인당 한도 설정”

중앙일보 2021.06.18 19:20
올해 하반기 시행하는 신용카드 캐시백 제도와 관련해 이억원 기획재정부 제1차관이 “개인당 한도를 설정하겠다”고 밝혔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제1차관(오른쪽 세 번째)이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제38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중대본) 회의 겸 2021년 제4차 혁신성장전략회의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뉴스1

이억원 기획재정부 제1차관(오른쪽 세 번째)이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제38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중대본) 회의 겸 2021년 제4차 혁신성장전략회의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뉴스1

 
18일 이 차관은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내수 소비 보강을 위한 여러 방안을 검토 중에 있고 신용카드 캐시백도 그중의 하나”라며 “국민에게 골고루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개인당 캐시백 한도도 설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당ㆍ정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일어날 ‘보복 소비’를 뒷받침하기 위해 전 국민 위로금(휴가비) 지급, 소상공인 피해 추가 지원과 함께 신용카드 캐시백을 추진 중이다. 초과 세수를 바탕으로 한 2차 추가경정예산으로 ‘3종 패키지’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신용카드 캐시백은 올해 3분기(7~9월) 카드 사용액이 2분기(4~6월) 대비 늘어난 소비자에게 카드 사용 증가액의 10%를 현금성 포인트로 돌려주는(캐시백) 방안이 현재 유력하다. 다만 재원이 한정된 만큼 기재부는 1인당 캐시백 한도를 정해놓을 예정이다. 카드를 아무리 많이 써도 일정액까지만 포인트를 지급하는 방향이다.
 
이 차관은 캐시백 제도와 관련해 “소상공인 등 그동안 어려웠던 내수 부분의 회복과 이를 통한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목적으로 지금 설계가 되고 있다”고 전했다. 소상공인 대상 카드 소비에 한정될 가능성이 크다.
 
이 차관은 “캐시백의 비율, 개인별 캐시백 상한선, 캐시백 대상 사용처 등 이런 구체적인 내용은 계속해서 추가 검토ㆍ협의를 통해서 (이달 말)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을 발표할 때 구체적 내용을 발표 드릴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세종=조현숙 기자 newear@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