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개편된 '키네마스터 5.0' 비디오 프로젝트 제공 서비스 개시

중앙일보 2021.06.18 09:00
모바일 동영상 편집 앱 키네마스터가 지난 4월 론칭한 '키네마스터 5.0' 홈 화면을 개편하고 '프로젝트 제공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비디오 제작 시간을 줄이고, 프로젝트 공유까지 가능한 '프로젝트 제공 서비스'는 누구든지 이미 제작된 비디오 프로젝트들을 다운로드 받아 재편집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로, 한국에서 시작해 현재 전 세계 모든 국가로 확대됐다. 이를 통해 키네마스터 유저들은 전 세계 유능한 제작자들의 프로젝트들을 활용하여 비디오를 제작, 짧은 시간 내에 자신만의 비디오를 완성할 수 있게 됐다.
 
본 서비스는 주제별로 프로젝트들이 분류가 되어 있으며, 유저들의 취향과 니즈에 따라 주제별 카테고리를 선택하고, 프로젝트의 비디오들을 감상하면서 원하는 프로젝트들을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홈 화면의 '프로젝트 받기' 버튼을 통해 진입 가능하다. 비디오나 이미지만 자신의 폰에 있는 것들로 교체하면 처음부터 새로운 비디오를 만드는 데 따르는 수고와 시간을 절약하면서도 원하는 스타일 비디오만들기가 가능하다.  
 
특히 프로젝트들에 포함된 에셋들도 모든 사용자들에게 공개돼, 프리미엄 버전 사용자뿐만 아니라 무료 사용자 모두 모든 프로젝트들을 활용할 수 있다.  
 
또한 특정 프로젝트 제작자의 프로젝트들을 검색하거나 동일한 해시태그를 가진 프로젝트들을 해시태그를 통해 쉽게 찾을 수 있다. 현재 40여 개의 프로젝트 파일들이 업로드 되어 있으며 에셋 스토어와 마찬가지로 주기적으로 새로운 프로젝트 파일들이 업로드 되고 있다.  
 
이와 함께 프로젝트 파일 백업을 위한 용도는 물론 여러 기기에서 편집을 이어가고 싶거나 교육용으로 샘플 프로젝트 파일을 제공하고 싶어하는 유저들을 위한 5.0 업데이트 기능이 있다. 5.0 업데이트 기능 은 키네마스터로 만들어진 프로젝트들을 저장하고 공유하는 메뉴로, '내 프로젝트'에서 프로젝트를 선택한 후 프로젝트 내보내기 (.kine 파일) 메뉴를 사용하면 자신의 프로젝트 파일들을 클라우드에 백업하거나 프로젝트 파일을 카카오톡과 같은 다른 메신저 공유할 수 있다. 또한 키네마스터가 설치된 디바이스에서는 전달받은 프로젝트 파일을 불러들여 재편집을 할 수 있다.
 
키네마스터 관계자는 "그동안 동영상 편집에 어려움을 느끼는 사용자들도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업데이트를 진행하게 되었다"며 "사용자들이 추가된 서비스와 향상된 기능을 통해 영상 제작에 즐거움을 느끼고, 다른 사람들과의 공유를 통해 시간도 줄이는 것뿐 아니라 실력도 향상시켜 나갈 수 있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키네마스터는 사용자들이 지속적인 업데이트를 통해 사용자들이 편집 기능을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도우며, 고품질의 프로젝트들을 제공해 주는 ‘프로젝트 제공 서비스’를 넘어서 ‘프로젝트 공유 서비스'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다. 비디오 제작을 위한 앱에서 제작/감상/공유의 장이 되는 앱으로 변신 중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