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와이더플래닛, 신한카드와 데이터 플래그십 사업…대안 신용평가 산업 진출

중앙일보 2021.06.17 15:30
대안신용평가 모형개발

대안신용평가 모형개발

신한카드, 크레파스솔루션 및 기타 데이터 보유 기업과 함께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임혜숙)·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이 주관하는 ‘2021년 데이터 플래그십 사업’ 에 참여하게 됐다고 15일 밝혔다.
 
‘데이터 플래그십’ 사업은 빅데이터·AI 기술을 활용해 혁신적인 비즈니스 모델 개발과 공공 이익 실현을 위한 선도 과제를 발굴 및 지원하는 사업으로 과기부 주관하에 2013년부터 매년 시행되고 있으며, 올해는 최종 12개의 과제가 선정됐다.
 
금번 사업은 ‘내·외국인 금융 소외계층에 대한 데이터 기반 금융 포용 방안’이라는 주제로 획일적인 현 신용평가체제에 소외된 금융 소비자도 온라인 상 행동 데이터 및 온라인 결제 이력을 기반으로 적절한 금융 서비스를 지원받을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모바일 및 온라인의 주 사용자인 사회 초년생 등 금융 이력 부족자의 경우 금융거래 정보 및 신용정보가 적은데 비해 많은 온라인 활동 정보를 보유하고 있지만, 기존 온라인 활동 정보는 비식별·비정형 데이터로 존재하고 있어 디지털 광고 등 마케팅 등에 사용되는 수준에 불과했다.
 
와이더플래닛은 이러한 온라인 활동 정보를 모형 개발 변수로써 활용할 수 있도록 방대한 데이터를 수집·정제하는 것은 물론 해당 데이터를 사용 가능한 수준으로 가공하는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와이더플래닛 데이터 현황

와이더플래닛 데이터 현황

와이더플래닛이 제공하는 고객정보, 디지털활동정보, 앱 활동 정보, 단말기 정보와 같은 온라인 행동 데이터는 수년간 누적된 사용자 빅데이터로 정보의 양과 질 면에서 독보적이며, 일단위 방대한 데이터를 수집·분석하고 있어 최신의 데이터 처리 기술을 갖추고 있다. 더불어 수집된 정보를 가공하여 개인 소비행태 및 기호 데이터를 제공함으로써 범용성과 활용성이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와이더플래닛이 제공하는 온라인 행동 속성 데이터는 개인의 생애주기적·직업적 특성, 관심사, 행동성을 유추할 수 있는 속성 변수 개발의 기초 데이터로 활용될 예정이다.
 
와이더플래닛 관계자는 “코스닥 상장 이후 국내 주요 기업들의 빅데이터 기반 의사결정 체계 구축 지원은 물론 본격적인 빅데이터/인공지능 플랫폼 시장을 선도하고자 한다”며 “국내 최대의 온라인 데이터 사업자로서 앞으로도 빅데이터 및 관련 기술을 다양한 산업군과 제휴하여 새로운 사업모델을 발굴 및 추진하는데 힘쓰겠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