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有관객' 집착하는 日…2500만원짜리 '올림픽 여행상품'도 등장

중앙일보 2021.06.17 12:09
일본 정부가 현재 도쿄(東京)에 내려진 '코로나19 긴급사태' 발령을 21일 해제한다. 올림픽 개막을 한달여 앞두고 본격적으로 축제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서다. '관객 있는 올림픽'도 밀어붙이고 있다. 하지만 그럴 경우, 올림픽 기간 중 다시 감염자가 급증해 '5차 유행'에 직면할 것이란 전문가들의 경고가 이어진다. 
 

도쿄 등에 내려진 긴급사태 21일부터 해제
관객 있는 올림픽 추진…상한 1만명 될 듯
"올림픽 기간 중 다시 긴급사태" 경고 이어져

지난 14일 일본 도쿄 올림픽 경기장 인근에 있는 오륜 조형물 앞을 경비회사 직원들이 지키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14일 일본 도쿄 올림픽 경기장 인근에 있는 오륜 조형물 앞을 경비회사 직원들이 지키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17일 저녁 기자회견을 열어 '코로나19 긴급사태 선언 해제 및 이후 계획'을 발표한다. 이에 따르면 현재 긴급사태가 발령 중인 도쿄·오사카(大阪) 등 10개 광역지자체 중 오키나와(沖繩)현을 제외한 9개 도시에서 21일부터 발령이 해제된다. 이 중 감염자가 충분히 줄지 않은 도쿄도 등 7개 광역지자체에는 긴급사태 전 단계인 중점조치를 적용해 방역 정책을 이어갈 계획이다. 
 
16일 도쿄도의 코로나19 감염자 수는 501명이다. 확진자가 감소 추세지만 긴급사태 해제는 이르다는 지적에도 불구하고 정부가 해제를 결정한 것은 올림픽 개막을 한 달 앞두고 개최 준비를 본격적으로 시작하겠단 뜻으로 풀이된다. 
 

입장권 수익에 집착하는 조직위 

일본 정부는 올림픽 경기장에 관객을 수용하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다. 마이니치 신문 등에 따르면 16일 정부는 긴급사태나 중점조치가 해제된 지역에서 열리는 스포츠 대회의 경우 정원의 50% 이내, 최대 1만명까지 수용할 수 있게 하는 방안을 확정했다. 
 
올림픽 관중 수에 대한 최종 결정은 일본 정부와 도쿄도,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가 이번 달 내 5자 회담을 열어 결정할 예정이지만, 이 기준이 그대로 적용될 가능성이 높다.
 
지난 11일 시민들이 일본 도쿄에 있는 올림픽주경기장 인근을 지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11일 시민들이 일본 도쿄에 있는 올림픽주경기장 인근을 지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감염 확산 위험에도 불구하고 일본 정부가 '유(有)관중'에 집착하는 것은 결국 돈 때문이다. 마이니치에 따르면 조직위는 당초 입장권 수입으로 900억엔(약 9200억원)을 상정했다. 무관중으로 올림픽을 열 경우 입장권 수익이 '제로'가 되는 상황에서, '정원의 50%, 1만명 한도'라도 관객을 받아 손실을 보전하겠다는 것이다.
 
올림픽에 후원금을 낸 스폰서 기업들의 압력도 하나의 요인이다. 올림픽 기간 중 경기장 주변에는 후원 기업들의 홍보 부스가 차려진다. '무관중' 경기가 열리면 홍보 효과는 거의 기대할 수 없다. 스폰서 기업들의 불만을 잠재우기 위해서는 일부라도 관객을 받아야 한다는 것이다. 
 

'올림픽 보며 도쿄여행' 상품도 등장

이미 올림픽 여행상품도 등장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최대여행사인 JTB는 올림픽 기간 중 도쿄에 머물면서 경기를 관람하는 상품을 지난달 24일부터 판매 중이다. 개막부터 폐막까지 전 일정을 즐길 수 있는 17박 18일 상품은 1인당 246만엔(약 2500만원). 6박 7일간 수영, 육상 등 주요 5경기만 보는 50만8000엔(약 517만원)짜리 상품, 12만 1000엔(약 123만원)짜리 2박 3일 상품도 있다.
 
12일 일본 고베의 백신 접종장 앞에 설치된 백신 접종 독려 광고판 앞을 시민들이 지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12일 일본 고베의 백신 접종장 앞에 설치된 백신 접종 독려 광고판 앞을 시민들이 지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그러나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충분히 이뤄지지 않은 상황에서 축제 분위기가 형성될 경우 감염 상황이 급격히 악화할 것이란 예측이 줄을 잇는다. 16일 일본 국립감염증연구소와 교토(京都)대 등이 참여한 연구팀은 도쿄올림픽 기간 유동인구가 10% 늘어난다고 가정할 때, 올림픽 개막 직후인 7월 말이나 8월 초 도쿄의 일일 신규확진자가 1000명을 넘어 다시 긴급사태를 선포해야 하는 상황이 올 수 있다고 전망했다.
 
델타 변이(인도 변이)의 영향력이 커질 경우 7월 초 도쿄에서 긴급사태를 재선포하는 상황을 맞을 수 있다. 연구팀은 또 유관중 올림픽을 치를 경우, 무관중일 경우와 비교해 누적 감염자가 약 1만 명 늘어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오미 시게루(尾身茂) 회장이 이끄는 정부 코로나19 대책 분과회도 자체 분석 결과 "무관중 개최가 가장 위험이 적으며, 관중 입장을 허용하더라도 엄격한 기준에 따라야 한다"는 입장을 정리해 18일 정부에 제언할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은 16일 기준 총 2765만 6387건으로, 1회 접종 인구가 2000만명을 넘어섰다. 하루 접종 횟수는 60~70만회에 이르고 있다. 일본 정부는 21일부터 대기업이나 대학 등에서 집단 접종을 시작해 '1일 100만회 접종'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관련기사

 
도쿄=이영희 특파원 misquic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