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든, 푸틴 면전에서 '인권·해킹' 정면 경고했다

중앙일보 2021.06.17 06:10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왼쪽)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미러 정상회담에서 만나 대화를 나누고 있다. AP=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왼쪽)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미러 정상회담에서 만나 대화를 나누고 있다.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 후 처음으로 마련된 미러 정상회담 테이블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껄끄러워 할 수도 있는 주제가 다수 올랐다. 바이든 대통령이 러시아의 인권문제와 해킹의혹에 대해 정면으로 문제제기를 했다고 한다.
 
16일(현지시각) 바이든 대통령은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미러 정상회담 직후 푸틴 대통령에 이어 별도의 기자회견을 하고 이같이 밝혔다.
 
로이터통신, CNN 등 외신에 따르면 약 3시간 동안 진행된 이번 미러 정상회담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에게 그의 정적인 알렉세이 나발니가 감옥에서 죽도록 내버려 둔다면 러시아가 외국인 투자자를 확보하는 데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고 경고했다고 한다.
 
바이든 대통령은 나발니의 죽음은 "러시아에 엄청난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는 점을 그에게 분명히 밝혔다"고 강조했다.
 
또 바이든 대통령은 러시아의 미 대선 개입과 해킹 의혹에 대해 "우리는 상당한 사이버 능력을 갖추고 있다고 (푸틴 대통령에게) 알려줬다. 그도 알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이 러시아에 상황에 따라 보복 공격이 가능하다는 점을 시사한 말이다.
 
이번 정상회담에 대해 바이든 대통령은 "나는 (회담에서) 하러 온 것을 했다"며 "첫 번째로 양국이 상호 이익 증진과 전 세계적 이득을 위해 할 수 있는 실용적 노력의 영역을 확인하는 것, 두 번째로 미국은 우리와 동맹의 핵심 이익을 훼손하는 행위에 대응할 것이라는 걸 직접 전달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세 번째는 우리나라의 우선순위 및 우리의 가치를 제시하는 것"이라면서 "그는 내게서 (이런 얘기를) 직접 들었다"고 부연했다.
 
외신들은 바이든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의 첫 만남에 대해 우호적인 대화(friendly words)가 아닌 실용적인 회담(pragmatic dialogue)이 이뤄졌다고 평가했다.
 
로이터통신은 바이든 대통령의 전임자였던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푸틴 대통령으로부터 축구공을 선물 받은 일을 언급하며 미러 정상회담의 분위기가 달라졌음을 묘사했다. 이번 두 정상의 만남은 2018년 헬싱키에서 푸틴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축구공을 선물한 것과 같은 유쾌함(joviality)은 없었다는 의미다. 바이든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은 식사를 함께하지도 않았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