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르셀로나로 이동한 文…국왕 초청 경제인포럼서 연설

중앙일보 2021.06.17 05:00
스페인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한-스페인 그린 디지털 비즈니스 서밋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스페인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한-스페인 그린 디지털 비즈니스 서밋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스페인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스페인 상원 연설을 마지막으로 마드리드 일정을 마쳤다. 문 대통령은 상·하원의장을 포함한 의원들에게 한 연설에서 "한국과 스페인은 권위주의를 극복하고 민주주의를 이룩했다는 공통점이 있다"고 설명하며, "안정된 민주주의야말로 국가의 안정과 번영의 토대"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치, 경제, 사회 등 다방면에서 미래지향적 협력을 향해 나아가기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설을 마친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바르셀로나 엘프라트 공항으로 이동한 뒤 W호텔에서 열린 ‘경제인협회 연례 포럼(RCE)’에 참석했다. ‘경제인협회 연례 포럼’은 스페인 국왕, 총리, 주요 기업 대표 등이 참석하는 스페인 내 권위 있는 경제 행사 중 하나로 꼽힌다. 올해에는 ‘대재건-기업, 경제, 정치에서의 도전과 기회’라는 주제로 16~18일 열린다.
 
문 대통령은 포럼 만찬 연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기후변화 위기 극복을 위한 한국판 뉴딜 정책, 2050 탄소 중립 비전을 소개했다. 이어 한·스페인 경제 협력 사례로 한국 기업의 스페인 신재생에너지 사업 참여 사례를 소개했다. 한화에너지와 한화큐셀은 스페인 태양광 발전 사업권을 수주했다.
 
문 대통령은 또 보건협력협정, 청정에너지 협력 양해각서(MOU) EMD 분야별 협력을 위한 협정과 MOU 체결 소식을 전한 뒤 향후 경제 협력 심화를 위한 제도적 틀이 마련되었다고 평가했다.
 
만찬에 참석한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은 문 대통령의 이번 방문이 2019년 한·스페인 정상회담의 성과를 한층 구체화하는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또 앞으로 디지털, 재생에너지, 전기자동차 등 양국이 강점을 가진 분야의 협력 사업도 확대해나가자고 했다.
 
문 대통령의 이번 포럼 참석은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의 초청으로 이뤄졌다. 청와대는 “스페인의 경제 중심지 중 하나인 바르셀로나에서 우리 정부의 경제 정책과 우리 기업들의 우수한 기술력에 대한 스페인 정·재계의 이해를 높이는 기회가 됐다”고 평가했다.
 
스페인(마드리드·바르셀로나)=공동취재단, 서울=윤성민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