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김 美대북특별대표 19∼23일 방한···日외무성 국장도 온다

중앙일보 2021.06.16 19:04
성김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오른쪽). 연합뉴스

성김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오른쪽). 연합뉴스

성김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다음주 취임 후 처음으로 한국을 찾는다. 미국의 북한 핵 문제를 총괄하는 김 특별대표가 북한을 대화 테이블로 끌어오기 위해 어떤 메시지를 낼지 주목된다.
 
외교부 당국자는 “성김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19~23일 간 방문하는 일정을 조율 중”이라며 “방문 목적은 한·미 정상회담 계기에 문재인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 간의 합의 내용을 신속하게 이행한다는 차원”이라고 16일 밝혔다.
 
이어 이 당국자는 “김 특별대표의 방한 기간 중 후나코시 다케히로(船越健裕)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도 방한할 예정”이라며 “그 계기에 한·미·일, 한일 북핵 수석대표 협의도 조율 중에 있다”고 말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최근 대북정책 검토를 마치고 그 결과를 설명하기 위해 북한을 접촉해왔지만, 북한은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북한에 대화를 촉구하기 위해 어떤 메시지를 발신할지 주목된다.
 
이날 교도통신은 관계당국 소식통을 인용한 워싱턴발 기사에서 김 특별대표의 방한 소식을 전하면서 한국에서 한·미·일 대북정책 담당 고위 당국자 회의 개최가 추진되고 있다고 전했다.
 
교도통신은 조 바이든 미 행정부가 비핵화 논의를 위해 북한에 대화를 요구하고 있지만 실현되지 않았다며 이번 한·미·일 당국자 회의에서 이와 관련한 대응 방안이 검토될 것으로 전망했다.
 
교도통신은 또 김 특별대표가 방한 중 판문점에서 북한 측과의 접촉을 도모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외부 접촉을 철저히 통제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번에 북·미 접촉이 이뤄질 가능성은 크지 않아 보인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