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GS에너지, 스페인 전력기업과 손잡고 신재생에너지 사업 강화

중앙일보 2021.06.16 18:00
 
좌측부터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허용수 GS에너지 사장, 사비에르 비테리 이베르드롤라 재생에너지부문 대표, 레예스마로또 스페인 산업통상관광부 장관. [사진 GS에너지]

좌측부터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허용수 GS에너지 사장, 사비에르 비테리 이베르드롤라 재생에너지부문 대표, 레예스마로또 스페인 산업통상관광부 장관. [사진 GS에너지]

GS에너지가 스페인 최대 전력기업인 이베르드롤라(Iberdrola)와 손잡고 풍력이나 태양광 같은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강화한다. 허용수 GS에너지 대표이사 사장은 16일 스페인 마드리드 스페인상공회의소에서 사비에르 비테리 이베르드롤라 재생에너지부문 대표와 만나 양사가 함께 합작회사를 세워 한국과 아시아 지역에서 육상·해상 풍력과 태양광 발전 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하겠다는 내용을 담은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허 사장은 “MOU 체결을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인 이베르드롤라의 재생에너지 설계·조달·시공(EPC) 능력과 운영 노하우가 GS에너지의 한국·아시아 시장 내 프로젝트 개발 능력이 결합하게 됐다”며 “양사뿐만 아니라 한국과 스페인 양국이 ‘윈윈’할 수 있는 시너지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스페인 최대 전력기업인 이베르드롤라의 육상 풍력 발전 시설. [사진 이베르드롤라]

스페인 최대 전력기업인 이베르드롤라의 육상 풍력 발전 시설. [사진 이베르드롤라]

이베르드롤라는 빌바오에 본사를 둔 전력회사다. 1992년 이드로일렉트리카에스파뇰라와 이베르두에로의 합병으로 설립됐다. 미국·영국·멕시코·브라질 등 12개국에 진출해 전력을 공급하고 있다. 현재 운영 중인 신재생에너지 규모는 35GW다. 2025년까지 60GW 규모로 확대하는 목표를 세웠다. GS에너지를 비롯한 GS그룹은 현재 5.8GW의 발전용량을 보유하고 있다. 
 
한편 스페인상공회의소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의 스페인 순방을 맞아 대한상공회의소·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와 공동으로 ‘한국-스페인 그린·디지털 비즈니스 포럼’을 개최했다. 포럼에는 문 대통령과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가 직접 참석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주춤했던 양국 경제인의 만남을 격려했다. 
 

강병철 기자 bonger@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