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6년 동안 휴대전화 5000대 빼돌린 대리점 직원 구속

중앙일보 2021.06.16 15:07
뉴스1

뉴스1

휴대전화 대리점 직원으로 일하면서 6년에 걸쳐 5000대가 넘는 스마트폰을 몰래 빼돌려 장물업자에게 팔아넘긴 30대가 경찰에 구속됐다.
 
16일 청주 흥덕경찰서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업무상 횡령) 혐의로 30대 A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는 2014년 초부터 지난해 7월까지 6년여간 청주의 한 휴대전화 대리점에서 재고 관리 업무를 맡아보면서 미개통 스마트폰 5000여대(53억원 상당)를 빼돌려 장물업자에게 판매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지난해 8월 대리점에서 발각돼 꼬리가 잡혔다.
 
경찰은 스마트폰을 사들인 장물업자들을 조사하는 등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