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카오, 네이버 제치고 첫 시총 3위…다음 합병 이후 7년 만

중앙일보 2021.06.15 19:49
카카오.

카카오.

카카오가 주식시장에서 처음으로 시가총액 3위에 올랐다.
 
1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카카오는 전 거래일보다 1.40% 오른 14만4500원에 마감했다. 이에 따라 시가총액은 종가 기준 64조1478억원으로 코스피 시장에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에 이어 3위에 올랐다.
 
카카오는 지난 7일부터 7일 연속 상승하며 사상 최고치를 이어갔다. 전날 장중 한때 최초로 시총 3위를 기록했으나 기존 3위 네이버(63조5699억원)도 같이 상승하면서 시총 4위에 그쳤다. 
 
하지만 이날 네이버가 전날과 동일한 가격으로 마감하면서 카카오는 약 6000억원 차이로 네이버를 앞질렀다. 이는 카카오가 다음과 합병한 이후 7년여 만이자 사상 처음이다. 카카오가 지난 2014년 10월 14일 다음과 합병할 당시 시가총액은 7조8679억원으로 당시 네이버(24조9857억원)와는 3배가량 차이가 났다. 카카오 시총은 지난해 말 34조 4000억원 수준에서 반년 사이에 30조원 가량 늘었다. 
 
카카오의 신고가 행진은 최근 인터넷 업종의 강세 속에 자회사 상장, 카카오커머스 합병, 카카오손해보험 예비인가 등 호재가 겹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또 최근 감행된 액면분할도 진입장벽이 낮아지면서 거래량 증가와 주가에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날 증권가에서도 카카오 목표가를 상향 조정했다. DB금융투자는 14만원에서 17만원으로, 이베스트투자증권은 15만2000원에서 18만2000원으로 각각 목표주가를 높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