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재명 “흥행? 묘기로 약 팔던 시대 끝나”…秋도 “원칙 중요”

중앙일보 2021.06.15 18:14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5일 오후 서울 용산구 백범 김구 기념관에서 열린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에서 축사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21.6.15 오종택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5일 오후 서울 용산구 백범 김구 기념관에서 열린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에서 축사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21.6.15 오종택 기자

“한때 가짜 약장수들이 기기묘묘한 묘기를 보이거나 희귀한 동물을 데려다가 사람들을 모아 놓은 다음, 가짜 약을 팔던 시대가 있었다. 이제는 그런 식으로 약을 팔 수가 없다.”

 
여권 대선 후보 가운데 지지율 1위를 달리는 이재명 경기지사가 “흥행을 위해 경선 규칙을 바꿔야 한다”는 당내 주장에 대해 ‘가짜 약장수’에 빗대며 한 말이다. 이 지사는 15일 자신의 지지 그룹인 민주평화광장과 ‘대한민국 성장과 공정 포럼’(성공포럼)이 공동 주최한 토론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국민들을 가르쳐서 모르는 상태를 깨우치게 한 다음 다른 방향으로 바꿔보겠다’, 이런 교만한 생각을 버려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오전 당내 일부 초선 의원들이 주장한 경선연기론에 대해서도 이 지사는 “변한 건 없다. 정치에선 신뢰가 중요하고, 신뢰는 원칙과 약속을 지키는 데서 온다”며 반대 입장을 재차 명확히 했다. 이 지사는 “약속어음 한 장조차도 없는 게 정치인데, 그렇기 때문에 거짓이 횡행하고 원칙을 쉽게 어기고 불신이 높은 것이 안타까운 현실”이라며 “원칙과 약속들은 지키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15일 서울 연세대 김대중도서관에서 열린 6·15 남북정상회담 21주년 기념식에 참석했다. 이날 행사 직후 추 전 장관은 당내 경선연기론에 대해 "원칙을 수용하는 것이 안정적"이라며 반대 입장을 나타냈다. 연합뉴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15일 서울 연세대 김대중도서관에서 열린 6·15 남북정상회담 21주년 기념식에 참석했다. 이날 행사 직후 추 전 장관은 당내 경선연기론에 대해 "원칙을 수용하는 것이 안정적"이라며 반대 입장을 나타냈다. 연합뉴스

‘경선연기 불가론’엔 여권 내 또 다른 대선 후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도 가세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마포구 동교동 연세대학교 김대중도서관에서 열린 6.15 남북정상회담 21주년 기념식 참석 직후 기자들과 만나 “대선 준비 차원에서 1년 전 전 당원 투표를 통해 (경선 규칙을) 확정 지었다. 그 원칙을 수용하는 것이 안정적으로 보이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추 장관은 또 “제가 당의 시스템을 안정적으로 마련한 최초의 당 대표”라며 “(후보들은) 개인적으로 형세의 유불리를 따지고 하시겠지만, 당의 안정적인 운영과 국민 신뢰가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5일 서울 연세대 김대중도서관에서 열린 6·15 남북정상회담 21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축사하고 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당내 경선연기론에 대해 "빠른 시일 내에 정리되길 기다리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5일 서울 연세대 김대중도서관에서 열린 6·15 남북정상회담 21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축사하고 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당내 경선연기론에 대해 "빠른 시일 내에 정리되길 기다리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반면, 같은 행사에 참석한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경선연기론에 대해 “이제 당내 논의가 체계적으로 시작됐으니, 빠른 시일 내에 정리되길 기다리겠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이 전 대표는 “국민의힘이 이준석 돌풍으로 쇄신 이미지를 쌓고 있다”는 질문에는 “그것 또한 우리 초선 의원들이 (경선연기론 같은) 그런 고민도 함께 털어놓고 논의하는 것 아닌가”라고 답했다.
 
앞서 이날 아침 서울 여의도 국회 인근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초선 의원 모임(더민초) 전체회의에선 경선연기 여부를 놓고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연기론은 김철민·오영환·이병훈·홍기원 의원 등 이 전 대표를 지지하는 의원들이 주로 제기했으며, 이에 대해 김남국·이규민·이수진(비례)·의원 등 이 지사 측 의원들은 “원칙을 지켜야 한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오현석·송승환 기자 oh.hyunseok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