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영계, "주 52시간 근무제도 버거운데 대체휴일 확대는 부적절"

중앙일보 2021.06.15 18:01
경제 5단체가 지난 14일 서울 영등포구 중기중앙회에서 ‘주52시간제 대책 촉구 관련 경제단체 공동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 중기중앙회

경제 5단체가 지난 14일 서울 영등포구 중기중앙회에서 ‘주52시간제 대책 촉구 관련 경제단체 공동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 중기중앙회

 
경영계는 더불어민주당이 추진하는 대체공휴일 전면 확대에 반대 목소리를 냈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16일 열리는 입법공청회에 참석해 대체공휴일 확대에 반대 입장을 밝힐 계획이다.
 
경영계는 “근로시간 단축과 각종 휴가 확대에 따른 휴일 확대로 기업 부담이 증가한 상황”이라며 “기존 제도들이 산업현장에 안착하기도 전에 추가적인 공휴일이나 대체공휴일 확대를 논의하는 건 시기상조”란 입장이다.
 
실제로 정부의 코로나 백신 휴가제 도입 권고에 따라 백신 휴가를 도입하고 있는 기업은 늘어나고 있다. 지난달 삼성전자를 시작으로 LG, SK하이닉스 등이 백신 휴가를 도입했다. 이어 롯데그룹, 현대백화점그룹, 신세계그룹도 최근 유급 백신 휴가 도입을 결정했다. 우리금융그룹 등 금융권에서도 백신 휴가를 도입하고 있는 곳이 늘어나는 추세다.
 
특히 중소기업의 우려 목소리가 크다. 대체공휴일 확대가 확정될 경우 50인 미만 사업장은 주 52시간 확대 적용과 맞물려 이중고에 시달릴 것이란 주장이다. 주52 시간 근무제는 다음 달 1일부터 50인 미만 사업장까지 확대된다. 경총이 319개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50인 미만 기업의 25.7%는 아직 주52 시간제 준비가 되지 않았다고 답했다. 주 52시간제 준비를 완료하지 못한 이유로는 특정 시기 조업시간 부족이 63%(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숙련인력 등 인력 채용에 어려움이 있다는 응답도 55.6%로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중소기업중앙회 등 경제 5단체는 주 52시간 근무제 확대 시행을 미뤄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 14일 “코로나 19 여파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영세 기업의 현실을 정부가 외면해선 안된다”며 “주 52시간 확대 시행을 유예해 달라”고 호소했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