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북 의성서 길이 1m ‘공룡 발자국 화석’ 20여개 발견

중앙일보 2021.06.15 00:03 종합 18면 지면보기
경북 의성군 남대천 일원에서 발견된 공룡발자국. 20여개가 확인됐다. [사진 경북 의성군]

경북 의성군 남대천 일원에서 발견된 공룡발자국. 20여개가 확인됐다. [사진 경북 의성군]

발자국 길이가 1m, 발바닥에서 골반까지 길이가 4.7m로 추정되는 대형 초식공룡 발자국 화석이 경북 의성군 하천 일대에서 무더기로 발견됐다.
 

1억년 전 대형 초식공룡 추정

경북 의성군은 14일 “1억 년 전 생존한 목 긴 초식공룡의 것으로 추정되는 발자국 화석이 의성읍 남대천 일원에서 20여개 확인됐다”고 밝혔다. 공룡 발자국 화석은 하천 일대에서 일정한 거리(약 3m)를 두고 여러 개 나왔다. 공룡의 ‘보행’ 흔적인 것으로 학계는 분석했다.
 
초식공룡 발자국 화석 인근에서 육식공룡의 것으로 추정되는 발자국 화석도 8점이 더 나왔다. 이례적으로 화석이지만, 발가락 마디까지 잘 보존된 상태였다. 배수경 의성군 지질공원계 담당은 “공룡 발자국 화석들 이외에도 나무 화석도 2점이 별도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공룡 발자국 화석 등은 의성향토사연구회 회원들이 남대천 일대를 답사하던 중 발견했다. 의성군은 의성향토사연구회와 함께 지난 8일 발자국 화석 전문가인 진주교육대학교 김경수 교수를 초청, 현지조사를 한 결과 공룡 발자국을 확인했다.
 
고생물 전문가인 김경수 교수는 “발자국 화석은 발견 위치가 물이 흐르는 하천 변인데도 불구하고, 화석 보존상태가 양호한 편”이라며 “공룡시대인 중생대 말 금성산이 용암을 내뿜으면서 화산활동을 할 때, 뜨거운 열에 의해 암석이 구워져 단단해지면서 이렇게 보존 상태가 좋은 공룡 발자국 화석이 남았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의성군은 공룡 발자국 등에 대한 사실을 문화재청에 신고하고, 행정절차를 거친 뒤 교육 현장 등으로 화석을 보존할 예정이다.
 
의성=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