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노바백스 코로나 백신, 예방효과 90.4%…한국 2000만 명분

중앙일보 2021.06.14 22:04
미국 제약사 노바백스가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제약사 노바백스가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제약사 노바백스는 14일(현지시간) 자사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이 대규모 임상에서 90.4% 예방률을 보였다고 밝혔다.
 
뉴욕타임스(NYT) 등 외신에 따르면 노바백스는 미국과 멕시코에서 18세 이상 성인 3만여 명을 대상으로 한 3상 임상시험에 이런 결과가 나왔다고 발표했다. 지난 1월 노바백스는 영국에서 1만5000명을 대상으로 한 실험에서 96%의 효과가 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앞서 미국에서 긴급 사용 승인을 받은 화이자-바이오엔테크와모더나의 예방 효과는 각각 91%, 94%에는 못 미치지만. 마지막으로 승인받은얀센의 72% 예방률보다는 높다. 
 
노바백스는이 백신의 중증 감염 예방률은 100%고, 영국에서 처음 발견된 알파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예방률은 93%로 나타났다고 덧붙였다. 그 밖에 파악이 어려운 변이에 대해서도 70% 예방률을 보였다고 노바백스 측은 밝혔다. 
 
이번 최종 임상에 투입된 참가자 중 3분의 2는 3주 간격으로 두 차례 백신을 맞았고, 나머지 3분의 1은 위약을 투여받았다. 참가자 가운데 77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으며 그 중 백신 접종자는 14명이었다. 병원에 입원할 정도의 중증 환자나 사망자는 없었다. 
 
노바 백스는 예비 자료에서 자사의 백신 안정성을 확인했다고 강조하며 올해 9월 말까지 미국, 유럽 등에서 긴급 사용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노바백스는 3주 간격으로 2회 주사한다. 초저온에서 보관해야 하는 화이자 백신과 다르게 2~8도 일반 냉장고 온도로도 보관할 수 있다는 게 장점이다. 특히 상대적으로 의료 환경이 열악한 국가에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노바백스 스탠리 어크 최고경영자(CEO)는 미국 18세 이상 성인 65%가 최소 한 차례 이상 백신 접종을 한 상황에서 노바백스는 초기 생산 물량은 중·저소득 국가에 돌아갈 것이라고 AP통신에 밝혔다.
 
한국은 노바백스 백신 2000만 명분(4000만 회분)을 확보했으며 올해 3분기 내 최대 1000만 명분을 도입할 예정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지난해 8월 노바백스와 백신 위탁 개발·생산(CDMO) 계약을 체결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