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민의힘, 권익위에 부동산 조사 '정보활용 동의서' 안냈다

중앙일보 2021.06.14 21:36
 국민의힘이 국민권익위원회에 소속 의원들의 부동산 투기 관련 전수조사를 의뢰하면서 개인정보활용 동의서를 제출하지 않은 것으로 14일 확인됐다. 정보활용 동의서 없이는 조사 자체가 불가능하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왼쪽부터)와 전주혜 원내대변인이 11일 오전 국민의힘 국회의원 부동산 투기의혹 전수조사 의뢰서를 전달하기 위해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내 국민권익위원회 산하 정부합동민원센터를 방문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지난 9일 감사원에 부동산 전수조사를 의뢰했지만 감사원은 국회·법원·헌법재판소 소속 공무원은 감사원의 감찰 대상이 아니라며 불가 회신한 바 있다. 뉴스1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왼쪽부터)와 전주혜 원내대변인이 11일 오전 국민의힘 국회의원 부동산 투기의혹 전수조사 의뢰서를 전달하기 위해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내 국민권익위원회 산하 정부합동민원센터를 방문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지난 9일 감사원에 부동산 전수조사를 의뢰했지만 감사원은 국회·법원·헌법재판소 소속 공무원은 감사원의 감찰 대상이 아니라며 불가 회신한 바 있다. 뉴스1

권익위 관계자는 이날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국민의힘이 전수조사를 의뢰하면서 개인정보활용 동의서를 첨부하지 않았다. 17일까지 동의서를 제출해달라고 요청한 상태”라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앞서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해 비교섭단체 정당들은 조사 의뢰와 함께 동의서를 함께 첨부했었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은 지난 9일 소속 의원들의 부동산 관련 조사를 감사원에 의뢰했지만, 감사원은 하루 만에 “국회의원은 감사 대상에서 제외된다”며 ‘조사 불가’ 입장을 밝혔다. 국민의힘을 결국 지난 11일 권익위에 조사 의뢰서를 제출한 상태다.
 
국민의힘 추경호 원내수석부대표는 중앙일보에 “전수조사를 의뢰한다는 의사를 확인해 이제 서명을 받아 제출하는 실무적 절차만 남은 상태”라며 “그런데도 마치 야당이 조사를 회피하려고 한 것처럼 권익위가 관련 사실을 언론에 유출하는 나쁜 방식을 쓴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권익위가 단순한 실무 절차까지 정치적으로 활용하는 상황에서 동의서를 권익위에 제출할지 말지까지 고민해봐할 할 것 같다”고 했다.
  
국민의힘은 민주당 재선 의원 출신인 전현희 권익위원장의 직무회피를 요구하고 있다. 전 위원장은 민주당을 비롯해 비교섭 5개 정당에 대해서는 서류 접수 즉시 이해충돌을 이유로 ‘직무회피’ 조치를 취하며 조사 과정에서 스스로 빠졌다. 그러나 국민의힘의 조사 의뢰에 대해서만은 “직무 회피 대상이 아니다”라며 직접조사에 나설 뜻을 밝힌 상태다.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14일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을 찾아 현충탑을 참배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국민권익위원회 제공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14일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을 찾아 현충탑을 참배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국민권익위원회 제공

 
이에 대해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의힘만 예외적으로 정치 조사를 하겠다는 것”이라며 비판했다.

 
윤성민ㆍ성지원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