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 G7 이어 나토서도 '中 포위망' 논의…中 “내정간섭” 반발

중앙일보 2021.06.14 17:42
미국이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이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서도 중국을 견제하기 위한 공동전선 구축에 나선다. 중국의 군사적 도전에 대응한 새로운 ‘전략 개념(Strategic Concept)’을 채택하는 것을 논의하겠다는 것이다. 러시아의 위협에 대한 방어를 목적으로 설립된 나토가 중국의 군사적 부상을 핵심 의제로 다루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조 바이든 대통령(오른쪽)은 14일(현지시간) 벨기에서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에서 중국 위협에 맞서기 위한 새로운 '전략 개념'을 구축할 예정이다. [AFP=연합뉴스]

조 바이든 대통령(오른쪽)은 14일(현지시간) 벨기에서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에서 중국 위협에 맞서기 위한 새로운 '전략 개념'을 구축할 예정이다. [AFP=연합뉴스]

13일(현지시간)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NATO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벨기에로 향하는 미 대통령 전용기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공동성명에는 중국의 위협에 맞서는 내용이 강조될 것”이라고 밝혔다. 
 
설리번 보좌관은 “중국은 사이버안보·정보 전쟁·기술 등 모든 분야에서 도전을 제기하고 있다”면서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회의에서 이런 내용을 논의하고자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나토 정상회의 후 발표될 공동성명에서 “중국을 전례없이 강한 방식으로 특정할 것”이며 “문단 문단은 과장되고 선동적인 언어가 아닌 매우 명확하고 직접적인 내용으로 작성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나토가 중국에 대한 군사적 대응을 ‘전략 개념’에 포함하기로 한 것도 주목된다. 설리번 보좌관은 “지금까지 전략 개념에서 러시아는 ‘건설적 파트너’라 불렀지만, 중국은 언급되지 않았다”면서 2010년 이뤄진 나토의 ‘전략 개념’을 개정할 필요성 피력했다. 그러면서 나토가 중국의 군사적 도전에 맞서기 위해 회원국 간 정보 교환과 집단 방어, 군사·안보 공조의 중심에 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도 벨기에로 향하기 전 G7 공동성명을 언급하며 “우리가 중국을 똑바로 다루는 것을 보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G7 공동성명에는 코로나19 기원설 조사를 위한 중국에 협력 촉구, 중국의 인권유린 문제 등이 담겼다. 

 
바이든 대통령은 코로나19 중국 기원설과 관련해 “우리는 아직도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박쥐 시장에서 동물을 매개로 전달됐는지, 실험실 사고로 유출됐는지 판단할 증거에 접근하지 못했다”며 “정보 당국이 아직 확신하지 못해 결론에 이르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이 인권과 투명성에 대한 국제 규범에 좀 더 책임감 있게 행동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다만 “중국과 갈등을 추구하지는 않는다. 협력할 것에는 협력할 것이고, 동의하지 않는 것에는 솔직히 말하고 모순되는 행동에는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중국은 주요 7개국(G7)이 정상회의 후 중국을 집단 견제하는 내용이 담긴 공동성명을 발표하자 “중국의 내정에 난폭하게 간섭한 것”이라고 반발했다.  
 
이에 영국 주재 중국대사관은 홈페이지를 통해 “사실을 왜곡한 중국에 대한 음해”라며 “중국에 대한 내정 간섭과 명예 훼손, 이익 침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중국을 침해한 것에 단호히 반격해 국가 주권과 안보, 발전이익을 지킬 것”이라고 밝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