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 이재용 부회장 ‘프로포폴 투약 혐의’ 검찰 이송

중앙일보 2021.06.14 12:44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뉴스1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뉴스1

경찰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 사건을 검찰에 이송됐다.
 
14일 법조계에 따르면 경기남부경찰청 마약범죄수사계는 지난 8일 이 부회장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향정) 혐의로 수원지검에 이송했다.  
 
이 사건은 검찰이 지난 4일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한 혐의로 이 부회장을 약식 기소한 것과는 별개의 사건이다.  
 
경찰에서 사건을 이송받은 수원지검은 지난 11일 서울중앙지검에 다시 사건을 이송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이날 중으로 강력범죄형사부에 사건을 배당할 예정이다.
 
이 사건은 하나의 범죄로 보는 ‘포괄일죄’로 분류돼 앞선 사건과 함께 법원의 판단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이 부회장은 지난해 A성형외과에서 의료 목적 외에 프로포폴을 투약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 사건을 검찰에 송치하면서 기소 및 불기소 의견을 첨부하지 않았다. 검경수사준칙 제51조에 따르면 동일 범죄가 기소돼 재판 중일 경우 의견 첨부 없이 사건을 검사에게 이송하게 돼 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강력범죄형사부(부장 원지애)는 이 부회장이 2015년부터 2019년 11월까지 프로포폴을 상습적으로 투약했다는 혐의에 대해 지난 4일 벌금 5000만원에 약식기소했다.
 
경찰은 “수사 중이던 사안은 지난해 발생한 사건으로, 앞서 약식 기소된 사안의 공소장 내용과 시점의 차이가 있기는 하나 혐의 자체가 상습 투약으로 돼 있기 때문에 동일 범죄로 볼 수 있다고 판단해 이송했다”며 “사건에 대한 최종적 판단은 서울중앙지검에서 내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지난 1월 서울고법에서 열린 국정농단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받고 형이 확정돼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