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3일 유치 신청서 제출”…2030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 카운트 다운

중앙일보 2021.06.14 11:10

23일 파리 BIE에 유치신청서 제출 

지난 11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재계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 부산시]

지난 11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재계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 부산시]

2030년 세계박람회(엑스포) 부산 개최를 위한 대장정이 오는 23일 유치신청서 제출을 시작으로 막이 오른다. 2030 엑스포 개최지는 앞으로 2년여 뒤인 2023년 6월 또는 11월 국제박람회 기구(BIE) 총회 때 결정된다. 
 
 2030 엑스포 유치를 국가사업으로 확정한 정부와 유치 도시로 나선 부산시는 오는 23일 프랑스 파리에 있는 BIE에 유치신청서를 낼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이를 위해 유명희 정부 유치기획단장과 박형준 부산시장 등이 오는 21~24일 파리를 방문해 BIE 사무총장을 만난다. 
 
 이어 29일 온라인(화상회의)으로 열리는 BIE 총회 때는 유 단장과 박 시장이 한국에서 전 세계 169개국 회원국을 상대로 유치 의사를 밝히고 지지를 호소한다. 박 시장은 이때 상영될 부산시 소개 동영상에 출연해 인사를 하고 부산을 세계에 알린다. 
 

29일 BIE 온라인 총회 때 지지호소 

지난 11일 재계 간담회 때 만난 박형준 부산시장과 김영주 민간유치위원장 내정자. [사진 부산시]

지난 11일 재계 간담회 때 만난 박형준 부산시장과 김영주 민간유치위원장 내정자. [사진 부산시]

 
 앞서 유치신청서를 낸 러시아 모스크바도 BIE 온라인 총회 때 유치계획을 설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와 부산시의 유치 신청서 제출은 2030 엑스포 유치 의지를 전 세계 회원국에 처음 알리는 공식행사다.   
 
 정부와 부산시는 이어 올 연말까지 엑스포 개최 기본계획(마스터 플랜) 용역을 완료하고, 내년 상반기 BIE에 엑스포 주제 등을 담은 유치계획서를 제출한다. 2030 엑스포 유치에는 이미 신청서를 낸 모스크바를 포함해 중국 정저우,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스페인 바르셀로나, 캐나다 토론토 등이 경쟁할 것으로 알려졌다.  
 

2023년 11월 BIE 총회 때 개최지 확정 

김영주 민간유치위원장 내정자. [사진 부산시]

김영주 민간유치위원장 내정자. [사진 부산시]

 
 경쟁 도시가 많아 BIE는 2022년 하반기 현지 실사를 거쳐 다음해 11월 BIE 총회를 열어 회원국 비밀투표로 개최지를 결정한다. 개최지 결정은 2023년 6월 총회 때로 앞당겨질 수도 있다는 게 시 관계자 얘기다. 
 
 이에 대비하기 위해 정부와 부산시는 김영주 민간유치위원장 내정자를 중심으로 재단법인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회를 오는 7월 정식 발족한다. 한국무역협회장과 산업부장관 등을 지낸 김 내정자는 재단법인 설립 이후 유치위원장에 정식 취임한다.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위원회는 정계·재계·언론계·문화계 등 각 분야 대표 100여명으로 구성된다. 특히 5대 그룹(삼성·현대차·SK·LG·롯데) 총수들이 부위원장으로 참여한다. 재계는 또 임원급을 보내 유치위원회와 실무협의회를 구성하고, 홍보전문가를 유치위원회에 파견해 유치활동을 도울 예정이다. 
 
 정부는 또 총리를 위원장으로 하는 정부 유치지원위원회와 국회 유치지원특별위원회를 조속히 구성해 2030 엑스포 유치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부산 개최 확정되면 북항 일대에서 개최 

2030 엑스포가 개최될 부산 북항 일대. 2단계 재개발 사업지구 전체와 일부 1단계 사업지구가 개최 예정지이다. 자료:부산시

2030 엑스포가 개최될 부산 북항 일대. 2단계 재개발 사업지구 전체와 일부 1단계 사업지구가 개최 예정지이다. 자료:부산시

 
 부산이 개최지로 확정되면 정부와 부산시는 조직위원회 설치, 엑스포 지원 특별법 제정, 재원조달 방안 마련 등 개최 준비를 한 뒤 2030년 5월 1일부터 10월 31일까지 부산 북항 일원(266만㎡)에서 엑스포를 개최한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유치위원회는 재계의 유치활동 지원과 외교역량을 최대한 끌어내고 정부와의 긴밀한 협조 등 총괄적으로 조정하는 컨트롤타워 기능을 하게 된다”며 “2030엑스 포가 반드시 유치될 수 있게 유치위원회와 재계, 정부와의 협력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