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계 1위여도 소외됐던 크레이치코바, 프랑스오픈 우승

중앙일보 2021.06.13 11:47
세계 1위를 해도 주목받지 못했던 바르보라 크레이치코바(26·체코·세계 33위)가 프랑스오픈 여자 단식 우승을 거뒀다. 
 
13일 프랑스오픈 여자 단식에서 우승한 바르보라 크레이치코바. [신화=연합뉴스]

13일 프랑스오픈 여자 단식에서 우승한 바르보라 크레이치코바. [신화=연합뉴스]

크레이치코바는 13일(한국시각) 프랑스 파리 스타드 롤랑가로스에서 열린 대회 여자 단식 결승정에서 아나스타시야 파블류첸코바(30·러시아·32위)를 세트 스코어 2-1(6-1, 2-6, 6-4)로 이겼다. 크레이치코바는 메이저 대회 단식에서 처음 우승했다. 체코 선수로는 처음으로 프랑스오픈 여자 단식 우승을 차지하는 기록을 썼다.
 
크레이치코바는 복식에서는 지난 2018년 10월 이미 세계 1위에 올랐다. 2018년 프랑스오픈과 윔블던에서 복식을 두 차례나 우승했다. 하지만 그를 기억하는 이는 거의 없었다. 투어 대회의 꽃은 단식이기 때문이다. 메이저 대회에서 우승해도 복식 상금은 단식 상금의 5분에 1정도다. 
 
단식 선수들이 투어 대회에서 복식에도 출전하는 경우는 많다. 복식은 발리와 스매시 등의 공격을 자주 구사해 순발력을 키우기 좋기 때문이다. 그러나 복식에 비중을 크게 두지는 않는다. 단식에서 가장 중요한 스트로크와 서브 단련이 부족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 복식에 초점을 맞춘 크레이치코바는 그동안 메이저 대회 단식에서 빛을 보지 못했다. 지난해 프랑스오픈에서 16강에 오른 것이 가장 높은 성적이었다. 
 
그랬던 크레이치코바가 프랑스오픈 단식 정상에 오른 것은 클레이 코트에 특화됐기 때문이다. 주니어 시절 클레이 코트에서 많은 경기를 뛰었고, 국제테니스연맹(ITF) 대회 단식 경기에서 4번 우승했는데, 모두 클레이 코트였다. 스스로도 "클레이 코트에서 뛰는 것이 가장 좋다"고 했다. 
 
크레이치코바는 카테리나 시니아코바(체코)와 조를 이뤄 출전한 여자 복식에서도 결승에 올라있다. 13일 오후 6시 30분에 열리는 시비옹테크(폴란드)-베서니 매틱샌즈(미국) 조와 결승전에서 우승하면 지난 2000년 마리 피에르스(프랑스) 이후 21년 만에 이 대회 여자 단·복식을 석권하는 선수가 된다. 
 
크레이치코바는 프랑스오픈 우승 후 "(3년 전) 이 대회 복식에서 우승했다. 그리고 이번에 단식에서 우승했다. 이제 혼합복식에서 우승하고 싶다. 세 가지 부문에서 모든 우승할 수 있다면 정말 기쁠 것이다. 믿을 수 없지만, 그런 일이 실제로 일어나고 있다"고 했다. 크레이치코바는 이번 대회에서 필리프 폴라셰크(슬로바키아)와 혼합복식에 출전했지만, 8강에서 탈락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