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외딴섬 갯메꽃이 외치네

중앙일보 2021.06.13 07:02
자존심 한껏 세우고

내 말 좀 들어라 소리 지르네.
외딴섬 바닷가 모래밭
키 작은 갯메꽃이 외치네.
 
키 작다고 깔보지 마라.
너도 똑같이 깔보이게 될 것이다. 
키 작다고 슬퍼하지 말자.
우린 부끄럼 없는 꼿꼿한 존재.
촬영정보
 인천시 옹진군 자월면 대이작도. 척박한 모래밭에 갯메꽃이 군락을 이루고 피었다. 렌즈 16~35mm, iso 100, f 8, 1/1000초.
 

관련기사

기자 정보
백종현 백종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