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당국 “국내 얀센 백신, 혼합사고 발생 美볼티모어 공장생산분 아냐”

중앙일보 2021.06.12 10:57
얀센 백신병. 0.5mL 접종을 기준으로, 1병당 5회 분량의 백신이 들어있다. 문희철 기자

얀센 백신병. 0.5mL 접종을 기준으로, 1병당 5회 분량의 백신이 들어있다. 문희철 기자

 
현재 국내에서 예비군 접종 등에 쓰이고 있는 얀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은 ‘성분 혼합 사고’로 미국 당국의 제재를 받았던 메릴랜드주 볼티모어 공장에서 생산된 제품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12일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국내에서 쓰이는 얀센 백신의 생산지와 관련해 “이번에 미국이 공여한 얀센 백신 101만회분 중 볼티모어 공장 생산분은 없다”며 “국내에 도입된 물량은 오염 위험이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중수본은 “국내 도입 시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품질검사를 시행했으며 ‘적합’으로 판명된 바 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11일 뉴욕타임스(NYT)는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후속 조사를 통해 코로나19 백신 제조 중 사고가 발생한 볼티모어 공장에서 생산된 얀센 백신 가운데 6000회분을 폐기하기로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존슨앤드존슨의 계열사 얀센 백신 생산업체인 ‘이머전트바이오솔루션스’의 볼티모어 공장에선 지난 3월 서로 다른 백신 성분이 혼합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얀센 백신뿐 아니라 아스트라제네카의 백신도 함께 생산하는 이 공장의 생산 라인에서 재료가 뒤섞인 것이다.
 
한편 미국이 한미동맹 차원에서 우리나라에 공여한 얀센 백신은 총 101만2800명분이며, 이 백신은 지난 10일부터 30세 이상 60세 미만 예비군과 민방위 대원, 국방·외교 관련자 등이 접종하고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