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계 최초 '모피 금지국' 탄생…前플레이보이 모델이 만든 기적

중앙일보 2021.06.12 05:00
이스라엘의 초정통 유대인이 여우의 털로 만든 모자 '슈트레이멜'을 쓰고 있다. 이스라엘은 세계 최초로 패션용 모피 판매를 금지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다만 슈트레이멜과 같이 종교적인 이유로 착용하는 모피는 예외로 뒀다. [AFP=연합뉴스]

이스라엘의 초정통 유대인이 여우의 털로 만든 모자 '슈트레이멜'을 쓰고 있다. 이스라엘은 세계 최초로 패션용 모피 판매를 금지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다만 슈트레이멜과 같이 종교적인 이유로 착용하는 모피는 예외로 뒀다. [AFP=연합뉴스]

이스라엘이 패션용 모피 판매를 금지하는 세계 최초의 나라가 됐다. 여우·밍크·토끼 등 동물의 털이 들어간 옷·가방·신발 등을 팔 수 없다는 의미다. 10일(현지시간) 타임스오브이스라엘 등에 따르면 관련 개정법은 오는 12월부터 시행된다.  
 

이스라엘, 패션 모피 금지법 통과
유대인의 모피 모자는 예외 허용

브라질 상파울루 등 일부 도시가 모피 판매를 금지하고 있지만, 국가 차원에서 이런 조치를 내린 건 처음이다. 이스라엘 환경보호장관 길라 겜리엘은 "이스라엘 패션 시장을 더욱 친환경적으로 만들겠다"고 이유를 밝혔다.   
이스라엘이 패션용 모피 판매를 금지하기로 했다. [트위터 캡처]

이스라엘이 패션용 모피 판매를 금지하기로 했다. [트위터 캡처]

국제 동물보호단체 피타(PETA)는 성명을 통해 "이스라엘은 모피 판매를 금지한 세계 최초의 국가"라면서 "이 역사적인 일은 모피를 위해 도살당하던 동물들을 보호할 것"이라고 환영했다. 
 
PETA는 이 개정법 통과는 PETA의 명예 국장인 파멜라 앤더슨을 비롯한 동물보호운동가들이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에게 여러 차례 호소한 결과라고 전했다.  
동물 보호 운동을 벌이는 배우 파멜라 앤더슨. [트위터 캡처]

동물 보호 운동을 벌이는 배우 파멜라 앤더슨. [트위터 캡처]

플레이보이 모델 출신 할리우드 배우 앤더슨은 동물보호운동가로도 유명하다. 
 
2017년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트럼프에게 인조 털로 만들어진 코트를 선물하기도 했다. 평소 모피를 즐겨 입던 멜라니아가 대통령 취임식 때 모피 대신 파란색 코트를 입은 데 대한 감사의 뜻이라고 했다. 이후 멜라니아는 백악관을 통해 "앞으로 모피를 입지 않겠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  
  
하지만 이스라엘은 이번 법 개정에서 종교적 목적으로 사용하는 모피는 예외로 뒀다. 초정통 유대인들이 안식일이나 휴일에 쓰는 모자 '슈트레이멜(shtreimel)'의 판매는 허용한 것이다. 
 
여우의 털로 만들어진 '슈트레이멜'은 보통 가격이 5000달러(556만원)에 달한다. 둥글고 큰 디자인으로 '케이크'에 비유되기도 한다. 17세기 폴란드 귀족의 모자에서 유래했다는 설이 있다. 
이스라엘 초정통 유대인들이 모피 모자인 슈트레이멜을 착용했다.[AP=연합뉴스]

이스라엘 초정통 유대인들이 모피 모자인 슈트레이멜을 착용했다.[AP=연합뉴스]

슈트레이멜은 기후가 온화한 중동 국가에서 모피 소비의 대부분을 차지한다. 때문에 타임스오브이스라엘은 이번 개정안이 주요 소비 품목은 예외로 둔 '이빨 빠진 법안'이라고 지적했다. 
 
시민단체 휴먼 소사이어티에 따르면 패션 업계에 공급하기 위해 모피 농가에선 매년 1억 마리의 동물이 사육된 후 도살당한다. 같은 이유로 도살당하는 야생 동물도 수백만 마리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동물보호운동가들을 중심으로 비판 목소리가 커지자 앞서 모피 판매를 금지하는 도시들도 생겨났다. 브라질의 상파울루는 2015년 모피 수입과 판매를 금지했다. 또 미국 캘리포니아주도 2019년 모피 판매 금지법을 통과시켜 2023년부터 시행한다.  
덴마크 농장의 밍크. [AP=연합뉴스]

덴마크 농장의 밍크. [AP=연합뉴스]

하지만 이 법안에 규모가 10억 달러(약 1조 1100억원)에 달하는 미국 모피 산업계는 거세게 반발했고, 소송을 예고하기도 했다. 
 
하지만 동물단체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모피를 금지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더욱 높이고 있다. 덴마크·미국 등의 일부 밍크 농가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해 밍크가 대량 살처분됐다는 이유에서다. 
  
세계 최대 밍크 모피 생산국인 덴마크에선 지난해 11월 밍크 농가에서 변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발견되고, 사람에게 옮겨진 사실이 확인돼 1700만 마리가 살처분된 바 있다.  
 
PETA는 "비위생적인 환경의 모피 농장이 코로나19가 확산하는 완벽한 장소가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rk  
◇ 독자 여러분과 함께 만드는 국제뉴스
알고 싶은 국제뉴스가 있으신가요?
알리고 싶은 지구촌 소식이 있으시다고요?

중앙일보 국제팀에 보내주시면 저희가 전하겠습니다.

- 참여 : jglobal@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