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세훈 "전당대회 신선한 바람…재보궐선거 재현된 것 같다"

중앙일보 2021.06.11 20:57
오세훈 서울시장이 국민의힘 신임 지도부 선출을 축하했다. 
 
오세훈 서울시장.뉴스1

오세훈 서울시장.뉴스1

11일 오 시장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새로운 지도부의 당선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전당대회 과정을 지켜보는 내내 두 달 전 치러진 4·7 재·보궐 선거가 재현된 것 같았다"고 적었다. 
 
오 시장은 "이번 선거 결과는 뛰어난 개인에 대한 기대라기보다 국민의힘, 나아가 대한민국이 변하기를 바라는 국민의 염원이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전당대회는 신선한 바람에서 시작했고 그 바람은 청량했다"며 "바람이 분 후 정리 정돈의 시간이 필요하다. 우려를 가진 분들을 보듬고 그분들이 가진 불안을 말끔히 씻어내 드려야 한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새 지도부와 함께 난관을 헤쳐나갈 준비가 됐다"며 "이제 막 우리 당에 눈길을 주기 시작한 중도층과 2030 세대의 공감을 얻어내고 국민의 사랑을 받는 당으로 거듭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전당대회 당대표 경선에서 1위를 차지한 이준석 신임 대표는 올해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오 시장 캠프의 뉴미디어본부장을 맡았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