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흥식 주교,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 임명…한국인 성직자 최초

중앙일보 2021.06.11 19:46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에 한국 천주교 대전교구 교구장인 유흥식 라자로 주교(70)가 임명됐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11일(현지시간)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에 한국 천주교 대전교구 교구장인 유흥식 라자로 주교(70)를 임명했다고 교황청이 밝혔다. 연합뉴스

프란치스코 교황은 11일(현지시간)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에 한국 천주교 대전교구 교구장인 유흥식 라자로 주교(70)를 임명했다고 교황청이 밝혔다. 연합뉴스

 
11일(현지시간) 교황청은 이같이 밝혔다. 
 
성직자성은 교구 사제와 부제들의 사목 활동을 심의하고, 주교들을 지원하는 역할을 한다. 
 
한국인 성직자가 차관보 이상 고위직에 임명된 건 교황청 역사상 처음이다.
 
충남 논산 출생인 유 주교는 1979년 이탈리아 로마 라테라노대교의신학과를 졸업하고 현지에서 사제 서품을 받았다. 
 
이후 대전가톨릭대 교수·총장을 거쳐 2003년 주교품을 받았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