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헌정사 첫 30대 당대표' 이준석 등장에 외신도 "놀랍다"

중앙일보 2021.06.11 18:17
11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새로 선출된 이준석 대표가 수락연설을 하고 있다.

11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새로 선출된 이준석 대표가 수락연설을 하고 있다.

헌정사상 최초 30대 당 대표 등장에 외신도 주목하고 있다.
 
11일 로이터 통신은 "한국 보수 야당이 내년 대통령 선거에 도전하기 위해 젊은 지도자를 선택했다"며 "이준석은 한국 주요 정당 역사상 가장 젊은 당수"라고 보도했다. 이어 이 대표의 수락 연설을 언급하며 "한국인들이 수십 년 동안 알고 있던 분열적이고 신랄한 정치의 종식을 약속했다"라고도 했다. 
 
또 이 대표가 하버드 대학을 졸업하고 국회의원을 한 번도 지내지 않은 이력을 소개하며 "그의 놀라운 승리는 많은 한국인이 정치인들에 대한 환멸이 커지는 상황에서 등장했다"고 덧붙였다.
 
블룸버그 통신도 "한국 주요 야당이 국회의원으로 일한 적 없는 36세 청년을 지도자로 뽑았다"면서 "그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이끌던 보수 정당에 합류하면서 정치권에 입문했지만, 나중엔 박 전 대통령의 범죄 혐의를 비판했다"고 보도했다.
 
일본 교도통신은 "이 대표의 놀라운 승리다. 보수 정당에서 가장 어린 지도자가 됐다"며 "(이 대표가) 40세 미만으로 내년 대통령 선거엔 출마할 수 없지만, 쇄신을 바라는 사람들의 지지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일본 공영방송 NHK도 "36세가 한국의 주요 야당을 이끌다"라는 제목의 기사를 냈다. 그러면서 "그는 수년에 걸쳐 정치적 개혁을 요구하면서 대중의 지위를 꾸준히 높여왔다"라고 했다.
 
한류경 기자 han.ryuk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