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완공 1년 넘은 신한울 1호기 운영허가 불발…"추후 재논의"

중앙일보 2021.06.11 17:07
신한울 1·2호기 전경. [연합뉴스]

신한울 1·2호기 전경. [연합뉴스]

 
경북 울진에 있는 신한울 원자력발전소 1호기 운영 허가안이 또다시 원자력안전위원회의 문턱을 넘는데 실패했다. 
 
원안위는 11일 열린 원자력안전위원회에서 신한울 1호기 운영 허가안을 논의했으나 결론을 내지 못하고 이후 회의에 재상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신한울 1호기 운영 허가안은 지난해 11월 원안위가 심의에 착수한 지 7개월 만에 안건으로 상정됐으나 또다시 결정이 미뤄졌다. 
 
2010년 착공을 시작한 신한울 1호기는 한국형 원전(APR1400)으로 발전용량은 1400MW급이다. 지난해 4월 사실상 시공이 끝나 원안위의 운영 허가만을 남겨두고 있다. 이번 심의에서는 한국수력원자력이 제출한 최종 안전성 평가 보고서 중 77건이 현장 상황과 다르다는 점이 운영 허가 결정의 발목을 잡았다. 이 부분에 대해 향후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 조사를 거쳐 관련 안건을 재상정할 예정이다.
 
원안위는 지난해 11월부터 KINS에서 총 12번의 운영 허가 관련 보고를 받았다. 앞서 운영 허가를 받은 신고리 4호기나 신월성 2호기가 10번 미만의 보고를 거친 것에 비해 많은 횟수다. 
 
원안위 위원 중 일부가 그동안 수소제거장치(PAR)의 결함 가능성을 제기하면서 심의가 길어졌다. PAR는 원자로 격납 건물 내부의 수소 농도를 낮추는 장치로, 지진이나 해일 같은 대형 재난 발생 시 자동으로 원전 내 수소 농도를 옅게 만들어 폭발을 막아준다. 2011년 일본 후쿠시마 원전은 격납용기 내 수소가 제거되지 않아 폭발했고 이후 한국도 중대사고 예방을 위해 국내 원전에 PAR를 설치했다. 
 
원안위 위원 일부는 미사일 테러나 항공기 재해 등에 대한 대처가 미흡하다는 지적도 제기해왔다. 원안위 관계자는 "안전성 평가 보고서와 관련해 향후 KINS의 추가적인 검토 사안을 면밀히 지켜본 후 재심의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권유진 기자 kwen.yuj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