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7명 사상 광주광역시 철거 건물 붕괴 매몰자 수색 종료

중앙일보 2021.06.10 19:02
17명의 사상자가 나온 광주광역시 주택재개발 붕괴 사고 매몰자 수색작업이 10일 종료됐다.

소방당국, 추가 사고위험 대비

10일 119구조대원들이 17명 사상자가 나온 광주광역시 동구 학동 주택재개발 건물 붕괴사고 현장에서 마지막 생존자 확인 작업을 하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10일 119구조대원들이 17명 사상자가 나온 광주광역시 동구 학동 주택재개발 건물 붕괴사고 현장에서 마지막 생존자 확인 작업을 하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광주시 소방안전본부는 이날 광주 동구 학동 5층 건물 붕괴 현장에서 벌이던 인명 수색작업을 종료하고 현장 관리체제로 전환했다. 이날 오후 2시께 광주경찰청 수사본부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 관계기관이 벌인 현장감식과 함께 인명 수색을 마감한 것이다.

 
지난 9일 오후 4시 22분께 건물 붕괴 사고 직후 잔해물로 가득 찼던 왕복 6차선 도로는 1개 차로를 제외하고 차량 통행이 재개됐다. 소방당국은 건물 잔해가 또다시 도로로 쏟아지지 않게 관리하면서 추가 사고위험에 대비할 계획이다.

 
10일까지 발견된 사망 9명, 중상 8명 등 사상자 17명은 시내버스 승객으로 확인됐다. 사망자 대다수는 버스 뒷좌석에서 발견됐다. 소방당국은 인도를 지나던 행인이 매몰될 가능성도 대비했지만, 추가 사망자는 나오지 않았다.
 
광주광역시=진창일 기자 jin.changil@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