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종인 "윤석열, 100% 신뢰감 가기 전까지 관여 못한다"

중앙일보 2021.06.10 18:34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10일 "이준석 후보가 국민의힘 대표가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야권 대선 주자로 꼽히는 윤석열 전 총장에 대해선 “100% 신뢰감이 간다고 하면 생각을 달리하겠지만, 특정인에 대해 확신을 갖기 전에는 관여할 수 없다는 게 제 생각”이라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광주MBC 라디오 ‘황동현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국민의힘이 이준석 바람을 통해 새 변화 불까’라는 질문에 “(이준석 후보가) 대표되면 초기에는 저항도 있을 수 있지만 결국에 가서 안정되면 탄력을 받고 정상적인 정당이 될 것”며 이같이 말했다.
 
‘이준석 현상’에 대해서는 “국민의힘이 그동안 당명, 당색. 정강 등도 바꾸며 변화를 위해 애썼지만, 완전한 탈바꿈을 못 했었다”면서 “젊은 세대가 미래에 대해 암담함을 느끼고 희망이 안 보이는데 갑자기 돌출적으로 젊은 이준석 후보가 당대표에 나오니까 돌풍을 일으키고 열광을 하는 것이다”고  했다.
 
그는 “국민의힘이 당내부에서 스스로 변화를 못하다 보니 국민이 밖에서 밀어서 당의 변혁을 가져오는 과정이다”라고 분석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준석 후보가 당 대표 됐을 때 정권창출에 함께할 의향이 있느냐’는 물음에 “내년 대선 후보를 어떻게 선정하고 그 후보가 우리나라의 당면한 문제, 청사진을 제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본다”며 즉답을 피했다.
 
또 “젊은 사람이 대표가 됐다는 것은 이제 저 당이 제대로 변화하는 모습을 갖췄구나 하는 인상을 줄 것”이라며 “결국 그것이 대선에서 적잖은 영향을 줄 거라고 본다”고 했다.
 
그는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와 관련해서는 “가장 오랫동안 대권후보가 되기 위해 노력한  이재명 경기지사, 총리를 거치면서 지지도가 높았다 낮아진이낙연씨, 얼마 직전까지 총리를 한 정세균씨가 있다”면서 “출마 숫자가 10명 가까이 되고 이들이 얼마나 선전할지 모르지만 이재명 경기지사가 선두로 갈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대권 후보로 커가는 방식이  바람직하냐’는 질문에는 “대통령이 되고 싶은 사람은 인간관계로 될 수 있다고 하는 사고방식을 탈피하고 국민의 실상을 얼마나 제대로 인식하고 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어떤 복안을 가지고 있느냐는, 메시지 가지고 임하는 게 현명할 것이다”고 조언했다.
 
그는 또 ‘국민의힘 후보와 함께할 생각이 있느냐’에 대해서는 “당이든 후보든 매력이 있어야 한다. 국민의힘은 현재 당의 매력을 만드는 게 우선 과제다”라고 말했다.
 
내년 대선의 주요 이슈와 화두와 관련, 김 전 위원장은 “공정은 통상적인 가치로 강조하면 부정적인 내용 따라올 수밖에 없다”면서 “코로나19로 경제구조 급진적 변화 있을 것이고 디지털화도 급속화하고 있는데 다음 정부가 어떻게 다루느냐가 관건이 될 것이다”면서 “모든 분야에 걸친 변화가 큰 화두가 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내년 정권 교체 가능성을 70%로 보며 대통령이 야권에서 탄생하면  무엇보다 협치 능력이 중요할 것이다”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