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도네시아 맥도날드 13곳 문닫았다…BTS 세트가 뭐길래

중앙일보 2021.06.10 18:18
인도네시아 맥도날드 매장 십여개가 ‘방탄소년단(BTS) 세트’ 판매 첫날 모여든 인파로 인해 영업을 중단했다. 
맥도날드가 출시한 BTS 세트를 사기 위해 자카르타 남부 외곽 도시 보고르의 한 맥도날드 매장으로 몰려든 배달기사들. AFP=연합뉴스

맥도날드가 출시한 BTS 세트를 사기 위해 자카르타 남부 외곽 도시 보고르의 한 맥도날드 매장으로 몰려든 배달기사들. AF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계기가 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9일(현지시간) AFP통신과 현지 매체 자카르타포스트에 따르면 수도 자카르타와 일부 도시의 맥도날드 매장 최소 13곳이 이날 문을 닫았다. 
매장 밖까지 줄을 선 모습. AFP=연합뉴스

매장 밖까지 줄을 선 모습. AFP=연합뉴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인도네시아 곳곳의 맥도날드 매장에는 배달기사와 손님들이 몰려들어 북새통을 이뤘다. 
 
파자르푸르워토 스마랑시(市) 공공질서기관장은 “도시가 다시 코로나 위험지역이 되는 것을 원치 않는다”면서 “스마랑시의 맥도날드 매장 6곳 중 4곳의 영업을 일시 중단했다”고 밝혔다. 스마랑은 인도네시아 내에서 5대 도시로 꼽히는 지역이다.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에서도 최소 5개 매장이 문을 닫았다고, 현지언론은 전했다. 

 
맥도날드는 지난달 26일 미국·캐나다·브라질을 시작으로 6대륙 49국에서 글로벌 BTS 세트를 판매하고 있다. 
 
맥너겟과 감자튀김, 콜라, 한국맥도날드가 개발한 ‘스위스 칠리’와 ‘케이준’ 소스가 포함된 메뉴다. 
 
맥도날드가 팝스타와 협업해 글로벌 메뉴를 출시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