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건희 미술관은 대구, 랩허브는 경북”…국책 사업 유치 전략 세웠다

중앙일보 2021.06.10 17:40
10일 오전 경북 안동시 경북도청에서 이강덕 경북 포항시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권영진 대구시장, 주낙영 경북 경주시장(왼쪽부터)이 손을 맞잡고 있다. 사진 대구시

10일 오전 경북 안동시 경북도청에서 이강덕 경북 포항시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권영진 대구시장, 주낙영 경북 경주시장(왼쪽부터)이 손을 맞잡고 있다. 사진 대구시

대구시와 경북도가 대규모 국책사업 유치에 공동 협력하기로 했다. 국책사업 유치전을 할 때 서로 같은 사업을 노리지 않아 ‘윈윈 ’하자는 취지다.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10일 오전 경북도청에서 이같이 결정했다. 최근 문화체육관광부와 중소벤처기업부가 각각 추진하고 있는 대형 국책사업인 ‘국립 이건희 미술관(가칭) 건립 사업’과 ‘K-바이오 랩허브 구축 사업’이 대상이다. 관련 지자체인 이강덕 경북 포항시장과 주낙영 경북 경주시장도 논의에 참여했다.
 
이 자리에서 국립 이건희 미술관 건립 사업은 대구시가, K-바이오 랩허브 구축 사업은 경북이 주도하기로 방침을 세웠다. 이를 실무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국립 이건희 미술관의 경우 행정지원단을 대구·경북·경주가 공동으로 운영해 적극 지원하고, K-바이오 랩허브의 경우 대구·경북이 서로 공무원을 직접 파견하는 공동추진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할 계획이다.
 
지금까지 국립 이건희 미술관 건립 사업에는 대구시와 경북 경주시가, K-바이오 랩허브 구축 사업에는 대구시와 경북 포항시가 동시에 뛰어들어 유치전을 해왔다. 하지만 대구·경북 외 지자체 10여 곳도 각각의 사업 유치전에 나서면서 보다 전략적인 대응일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국립 이건희 미술관과 K-바이오 랩허브 사업 유치전에서 대구와 경북이 한마음으로 역량을 집중하고 협력한 경험은, 유치 성공이라는 성공사례 창출뿐만 아니라 앞으로 대구·경북이 상호 경쟁을 지양하고 동반 성장해 나가는 데 소중한 토대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국립 이건희 미술관은 정부가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평생 모은 문화재와 미술품을 전시하는 문화공간으로 건립지 선정이 진행 중이다. K-바이오 랩허브는 미국 보스턴 ‘랩센트럴’을 모델로 신약개발 창업기업 지원을 위한 입주공간과 연구시설·장비, 후보물질 발굴부터 비임상 단계까지 필요한 분석·검사·제조 등 전문서비스를 제공하는 창업기업 육성기관이다.
 
대구·안동=김윤호·김정석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