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 광주 건물붕괴 관련 사무소·업체·감리회사 압수수색

중앙일보 2021.06.10 16:30
10일 오후 17명 사상자 낸 광주 재건축 건물 붕괴사고 현장. 김부겸 국무총리가 방문한 모습. 프리랜서 장정필

10일 오후 17명 사상자 낸 광주 재건축 건물 붕괴사고 현장. 김부겸 국무총리가 방문한 모습. 프리랜서 장정필

십수 명의 인명사고를 낸 광주 건물 붕괴사고와 관련해 10일 경찰이 관련 업체 등을 상대로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이날 오후 광주경찰청은 강력범죄수사대는 현대산업개발 광주 현장사무소, 철거업체 2곳, 감리회사 등을 상대로 압수수색영장을 집행했다. 경찰은 17명의 사상자가 나온 이번 사고의 심각성을 고려해 사고 발생 하루 만에 압수수색영장을 신청하고 집행에 나섰다. 이 과정에서 경찰은 참고인 조사를 한 철거업체 관계자를 불구속 입건했다.
 
광주경찰청은 수사부장이 본부장을 맡는 수사본부를 구성하고, 강력범죄수사대가 사고 관련 내용을 수사하기로 했다. 강력범죄수사대는 전날 사고발생 뒤 참고인 10명 이상을 소환 조사했다. 10명 중 9명은 재개발 사업, 철거 관련 현장 관계자 등이고, 1명은 사고를 직접 본 목격자다.
 
이밖에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사고가 난 재개발 사업의 철거 관련 인허가 과정과 재개발 사업 추진 전반에 문제가 없는지 살핀다는 계획이다.
 
광주경찰청 관계자는 "압수한 자료를 분석해 사고의 원인과 사업 추진과정에 불법성이 없는지 집중적으로 수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번 사고는 전날 오후 4시 22분께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사업 부지에서 발생했다. 철거 중이던 건물이 무너지며 버스정류장에 잠시 멈춘 시내버스 1대가 잔해 아래에 깔렸다. 이 사고로 버스 안에 갇힌 17명 중 9명이 숨지고 8명이 중상을 입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