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987년 6월 군사독재에 항거한 정신을 기리는 제34주년 6·10민주항쟁기념식이 정부 주관으로 10일 오전 10시 서울 용산구 민주인권기념관(옛 남영동 대공분실) 예정지에서 열렸다. 대공분실은 박종철 군 고문치사 현장이다. 
'민주주의 바람 되어, 역사에서 일상으로'를 주제로 열린 이 날 기념식에는 김부겸 국무총리와 전해철 행안부 장관, 민주화운동 주요 인사 및 후손들을 비롯해 관련 단체 회원들이 참석했다. 
기념식에서는 민주주의 발전에 기여한 민주화·인권 운동가 등 민주주의 발전 유공자 29명이 훈·포장과 표창 등 포상을 받았다.
이날 기념식은 민주인권기념관 착공식으로 마무리됐다. 
기념관의 의미와 착공을 알리는 영상을 상영한 뒤 열린 기념 공연에서 가수 알리가 '상록수'를 불렀다

민주인권기념관은 리모델링 과정을 거쳐 오는 2023년 6월 정식 개관할 예정이다. 김상선 기자

[이 시각]'민주주의 바람되어, 역사에서 일상으로' 제34주년 6·10항쟁 기념식 열려

1987년 6월 군사독재에 항거한 정신을 기리는 제34주년 6·10민주항쟁기념식이 정부 주관으로 10일 오전 10시 서울 용산구 민주인권기념관(옛 남영동 대공분실) 예정지에서 열렸다. 대공분실은 박종철 군 고문치사 현장이다. '민주주의 바람 되어, 역사에서 일상으로'를 주제로 열린 이 날 기념식에는 김부겸 국무총리와 전해철 행안부 장관, 민주화운동 주요 인사 및 후손들을 비롯해 관련 단체 회원들이 참석했다. 기념식에서는 민주주의 발전에 기여한 민주화·인권 운동가 등 민주주의 발전 유공자 29명이 훈·포장과 표창 등 포상을 받았다.
이날 기념식은 민주인권기념관 착공식으로 마무리됐다. 기념관의 의미와 착공을 알리는 영상을 상영한 뒤 열린 기념 공연에서 가수 알리가 '상록수'를 불렀다

민주인권기념관은 리모델링 과정을 거쳐 오는 2023년 6월 정식 개관할 예정이다. 김상선 기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