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G가 알록달록해졌다” 생동감 더한 심벌마크 공개

중앙일보 2021.06.10 11:15
LG가 디지털 세대의 감각을 반영해 보다 생동감 있는 기업 이미지를 선보인다.  
 

그룹 상징하는 ‘미래의 얼굴’ 심벌마크에
젊음·기술·미래 형상화한 7개 디자인 공개

LG그룹은 기존의 심벌마크를 활용한 ‘미래의 얼굴 익스프레션(Expressions)’을 10일 공개했다. 이전 심벌마크에 다양한 색상과 디자인을 접목해 유연하면서 생기 있는 이미지로 디지털 세대에게 주목받겠다는 구상이다.
 
LG '미래의 얼굴 Expressions'. [사진 LG]

LG '미래의 얼굴 Expressions'. [사진 LG]

 
이번에 공개한 디자인은 미래의 얼굴을 상징하는 ‘젊음, 인간, 기술, 세계, 미래’라는 의미가 담겼다. 예컨대 꽃처럼 싱그럽게 피어나는 젊음을 형상화하거나 LG의 ‘고객 중심’ 경영이념이 확산하는 파장을 연상케 하는 디자인 등 7가지로 구성됐다. 
 
새 디자인은 LG 임직원 명함에 먼저 적용한다. 새 명함의 한 면에 소속과 연락처 등을 기재하고, 다른 한 면에 임직원이 직접 고른 ‘미래의 얼굴 Expressions’ 디자인을 반영한다. 명함 용지는 재생펄프가 포함된 친환경 용지를 사용할 예정이다.
 
 LG '미래의 얼굴 Expressions'. [사진 LG]

LG '미래의 얼굴 Expressions'. [사진 LG]

 
LG는 계열사의 젊은 직원이 모델로 참여하는 그룹 이미지 광고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구성원들과 함께 브랜드 이미지 혁신을 이루기 위해서다. 전기차 배터리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친환경 플라스틱,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분야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이 등장해 맡은 업무에 대한 자부심과 미래를 향한 도전 모습을 보여준다.
 
LG 관계자는 “‘미래의 얼굴’은 고객은 물론 내부 구성원을 표현하는 이미지기이기도 하다”며 “이 자산을 토대로 LG 브랜드에 창조적인 에너지를 불어넣고, 새롭고 의미 있게 진화할 수 있도록 다양한 시도를 하겠다”고 말했다.
 
최현주 기자 chj80@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