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극한환경 IoT 전문 엑셀로, SAB와 글로벌 독점 공급 계약 체결

중앙일보 2021.06.10 09:00
극한환경 IoT 전문 스타트업 '엑셀로㈜'(대표 박성재)가 글로벌 제철소 설비 제조기업 'SAB s.àr.l.'와 글로벌 독점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을 통해 엑셀로는 글로벌 제철소, 비철금속, 화학, 소각로, 열처리로 등 Data 화가 어려운 극한환경영역의 IoT 선도기업으로 도약, 구체적으로 유럽 시장 공략을 필두로 미주, 아시아 등 글로벌 시장으로 본격 진출할 계획이며, SAB는 엑셀로의 IRS 기술을 적용하여 Tuyere Stock 글로벌 시장 점유율을 더욱 확대하고, 극한 환경에서 IoT 화가 필요한 설비에 확대 적용할 방침이다.
 
엑셀로와 독점공급 계약을 체결한 SAB는 제철소 핵심 설비인 'Tuyere Stock'(고온 열풍을 불어넣는 특수 파이프) 시장의 약 35% 이상을 점유 중인 제철 설비 전문 제조 기업이다. 현재 글로벌 1위 설계엔지니어링사 Paul Wurth와 Joint Venture 'VCL'을 설립하여 아르셀로미탈, TATA, TKS, 포스코 등 글로벌 제철소에 설비를 공급 중이다.
 
고온, 고압(1,350℃, 5bar)의 환경에서 사용되는 'Tuyere Stock'은 고로(용광로) 내의 철광석과 코크스 등을 녹이기 위해 고온의 열풍을 불어넣는 제철소 핵심 설비다. 단 작업자가 직접 온도를 체크해야 하기 때문에 항시 안전사고 위험이 존재하고 설비의 정확한 온도 체크가 어렵다는 불편함이 꾸준히 제기됐다.
 
엑셀로의 IRS 기술은 이런 안전성(Safety Issue)과 경제성(Energy Saving) 문제를 동시에 해결 가능하다. Tuyere Stock의 내∙외부 전면 온도(Surface Temperature)를 실시간 모니터링할 수 있어 작업자의 안전성을 확보하고 정확한 온도 정보를 통해 Tuyere Stock 설비 상태를 분석/관리할 수 있다.
 
SAB 관계자는 "전문가들은 글로벌 센서 시장이 2026년 내로 약 253조 원(2,280억 달러)까지 성장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라며 "기존 고온/고압 환경을 견디지 못해 센서 적용이 어려웠던 극한환경 산업에서 엑셀로의 기술을 통해 센서를 적용할 수 있게 되면 연평균 6.22% 성장률을 기록 중인 전체 센서 시장 내에서 더 가파른 성장이 예상된다"라고 전했다.
 
한편, 엑셀로는 극한환경 IoT 전문 스타트업으로 제철소 등 극한 환경에 적용할 수 있는 센서, 모니터링 시스템 등을 개발해 설비 온도, 위치 추적, 상태 측정 등의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해 예측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드는 솔루션 기업이다
 
2016년 Paul Wurth의 챌린지 프로그램에서 'Industry 4.0부문 1위'를 하며 공급계약을 체결하고, 2020년 글로벌 철강사 POSCO의 고로, 대탕도(쇳물이 흘러가는 길)에 IRS 기술을 적용하여 실시간 설비 상태 측정(설비/내화물 온도, 내화물 침식)에 성공하였다.  
 
최근에는 시리즈 A 투자유치에 성공하며 엔지니어, 마케팅, 전략 등 인사채용 및 R&D 센터 구축을 추진 중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